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연풍면 행촌리 호소사열녀각(延豊面 杏村里 扈召史烈女閣)

댓글 0

충북의 바람소리/괴산군

2015. 11. 15.

 

몇번이고 찾은곳이다.

나름 다 찾았다고 해도 또 찾을것이 있으니 그 덕분에 몇번이고 눈을 맞추는 것이다.

행촌리 에 위치하고 있는 호소사(扈召史) 열녀각이다.

 

 

이근립(李根立)의 처 호소사(扈召史)1636년(인조 14)  연풍고을 관리로 있던 이근립은 군량미를 거두어 강화도로 떠나게 되었다. 이때 호씨 부인은 풍문을 들어 정묘호란 이후 또 호란이 일어날 것을 짐작하고, 남편의수천 리 원정길이 심상치 않을 것을 느끼어 남편이 입고 갈 옷에 자기만이 알아볼 수 있는
표식을 해 입혀 보냈다. 그녀의 짐작대로 그 해 겨울에 호란이 일어나 남한산성이 함락되고세자와 빈궁이 모두 적의 손에 잡혔다는 기막힌 소식을 듣게 되었다. 이에 호씨 부인은 남편의 안위가 걱정되어 편안히 앉아 있을 수 없어 비장한 결심을 하고 천리 길 낯선 땅 적군이들끓는 전쟁터로 남편을 찾아 나섰다. 고생고생 끝에 강화도에 이르러 입혀보낸 의복의 특징으로 남편을 찾으니 남편은 이미 죽어 있었다. 그길로 다시 고생을 무릅쓰고 남편의 시신을
운구하여 고향으로 돌아와 연풍면 유상리 요동 뒷산에 안장하였다. 그 후에 정숙하고 현명했던 그녀의 인품에 눈독을 들이던 근처의 무뢰배가 야밤을 틈타 그녀를 겁탈하려고 하였는데그녀의 극렬한 저항에 뜻을 이루지 못하고 도망갔다. 이에 호씨 부인은 앞으로 또 이런 일이일어날까 두려워 마침내 소복 차림으로 남편의 묘소 앞에 나아가 통곡한 후 자결하였다. 이사실을 안 관아에서 호씨 부인의 시신을 거두어 죽은 남편의 무덤에 합장하고 그들 부부가
살던 연풍면 행촌리 입구에 열녀각을 세웠다.

 

 

#조선시대 여성은 노비층을 제외하고는 자신의 이름을 공식적인 문서에 기재하지 않았는데, 결혼한 뒤에는 구분하기 위해 특별한 지칭어가 주어졌다. 양반 여성은 성씨 뒤에 씨(氏), 중인 여성은 성(姓), 평민 여성은 소사(召史)라는 용어를 붙여 신분 또는 계층을 구분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