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정지용의 시(詩)와 정미소(精米所).

댓글 0

내고장풍경화둘러보기/향수고장 옥천군

2016. 9. 2.




 


정지용  -  나무

얼골이 바로 푸른 한울을 울어렀기에

발이 항시 검은 흙을 향하기 욕되지 않도다

곡식알이 거꾸로 떨어져도 싹은 반듯이 우로!

어느 모양으로 심기어졌더뇨? 이상스런 나무 나의 몸이여!

오오 알맞는 위치! 좋은 우아래!

아담의 슬픈 유산도 그대로 받었노라

나의 적은 연륜으로 이스라엘의 이천년을 헤였노라

나의 존재는 우주의 한낱 초조한 오점이었도다

목마른 사슴이 샘을 찾어 입을 잠그듯이

이제 그리스도의 못박히신 발의 성혈에 이마를 적시며-----

오오! 新約의 태양을 한아름 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