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현도면 상삼리 탄서암암각자(賢都面 上三里 歎逝巖刻字)

댓글 0

통합청주시/서원구(西原區)

2017. 7. 18.



현도면 삼상리 꽃동네대학교를 오르는 입구에 자리하고 있다.

바위옆에 있는 안내 표지석이 없다면 무심히 스치기 쉬운곳이다.



탄서암(歎逝巖)이라는 글씨가 바위에 각자되여 있습니다.탄서라함은 세월감을 탄식함이라는 뜻일텐데.....


한천당유고(寒泉堂遺稿)의 내용중 松泉九曲修刻雜記 (15)를 살피면 다음과 같다.

  
  1899년에 松泉의 九曲에 바위를 수리하여 글자를 다시 새기게 된 상황에 대해 오재정의 7세손 吳聖秀가 기록한 잡기이다. 八鳳山 남쪽 三岐 서쪽에 구곡이라 이름 붙인 鏤石이 있으니, 進學巖, 釣漁巖, 待月巖, 望仙巖, 偸閒巖, 繼述巖, 濯纓巖, 尙志巖, 歎逝巖 등이 그것이다. 이것은 오재정이 그의 큰조카 吳鼎基와 함께 武夷, 石潭의 故事를 추모하고 본받아 새긴 것이다. 그런데, 오재정이 죽은 지 거의 2백년 가까이 되어 글자가 새겨진 돌이 떨어지거나 깨어지고 닳아 없어져 계술암과 탄서암의 글자만이 남아 있는 바, 石工을 불러 수리하여 다시 글자를 새기게 되었다고 하였다. 그리고 팔봉산의 산세와 그 주위에 있는 오재정과 그 아들들의 묘의 위치 등에 대해 설명한 후, 구곡의 흐름을 긴 뱀이 노니는 것에 비유하고, 직접 구곡의 바위를 답사하면서 바위들 사이의 步數를 꼼꼼히 기록하고 바위들의 기괴함을 묘사하였다. 다음으로 將軍峯 아래에 있는 東西齋宮과 선조들의 묘와 墓室 등을 두루 살펴본 후, 현재 岐陽齋가 원래는 松泉齋였음을 밝히고 있다



탄서암 아래에 자리하고 있는 보성오씨의 사당인 기양사입니다.









바위위에 있는 모양이 장수의 발자국 같다 하여 장수발짝이라고도 하는 이칭이 있다.

바위위의 발모양에 내 발자국도 맞추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