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팔하나 발하나 어디에 두었을까?

댓글 0

푸른바다의 창가에서/風景속에 비친 詩

2019. 2. 9.








팔하나 발하나 어디에 두었을까?

깨어진 토기에서

세월을 한참이고 달려와

힘든 세상 헤쳐나가는

대한민국의 많은 아버지들의 모습을 본다.

그래도 살아있음에 감사해야지.

더 열심히 살자.



-부여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