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경주박물관 승소골3층석탑

댓글 0

박물관 구경하기/경주박물관(慶州博物館)

2019. 5. 10.


경주 남산 승소골 절터에 남아 있던 삼층석탑이다.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려놓은 정형화된 삼층석탑의 형태를 하고 있지만, 탑신 1층에 사천왕상을 새겨 놓은 독특한 형태의 석탑이다. 경북지역과 강원도 지역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사천왕상이나 팔부중상이 새겨진 형태의 삼층석탑이지만, 1층 탑신 몸돌에만 사천왕상을 새겨놓은 점이 독특하다. 전체적인 비례나 조각수법은 양호한 편이지만 정형화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승소골은 남산 동쪽 기슭 중 남산리 계곡의 마지막 지류(支流)로, 옛 절터에 삼층석탑이 있었다고 한다.

경주 남산은 경주시 남쪽에 솟은 금오산(해발 466m)과 고위산을 비롯하여 여러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으며 남북으로 약 8km에 이른다. 신라에서 부처가 머무는 영산으로 신성시되었으며 불교유적지가 많이 남아 있다. 또한 남산 북서쪽 기슭에 신라을 건국한 박혁거세가 태어난 나정과 포석정이 있으며, 서쪽에는 배리삼릉을 비롯하여 박씨 왕위에 올랐던 왕들의 능들이 있다. 불교가 공인된 이후에는 부처님이 거처하는 신령스러운 산으로 존중되어 많은 사찰과 암자들이 자리잡게 되었다고 한다. 지배계층과 관련된 사찰들이 주를 이루는 경주 도심의 평지 사찰과는 달리 일반 민중들과 관련된 작은 암자 등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여러 불교유적지 가운데에서 조선시대 소설 『금오신화』를 지은 생육신 김시습이 머물렀다는 용장사와 큰 바위에 7개의 불상이 조각되어 있는 칠불암이 잘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