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황간면 황간향교(黃澗面 黃澗鄕校)

댓글 0

충북의 바람소리/영동군

2020. 9. 10.

 

1394년(태조 3)에 하첨(河詹)이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황학루(黃鶴樓)를 세우고, 현(縣)의 뒷산에 창건하였다. 그 후 1666년(현종 7)에 토성(土城) 안으로 이건하였고, 1752년, 1755년, 1901년에 각각 중수하였으며, 1872년(고종 9)에는 명륜당을 중수하였다.

 

재미있는 하마비가 있습니다.

 

공자의 상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5칸의 대성전, 5칸의 명륜당, 고직사(庫直舍) 등이 있다. 초석이 연화문(蓮花文)으로 조각된 것으로 보아, 사원건축양식과 정자·주택 건축양식이 절충된 것으로 보인다. 대성전에는 5성(五聖), 송조4현(宋朝四賢), 우리 나라 18현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매봉안병찬선생의 송덕비입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토지와 전적·노비 등을 지급받아 교관 1명이 정원 30명의 교생을 가르쳤으나, 조선 후기 이래 향교는 교육 기능이 쇠퇴하고 대신 선현에 대한 제향을 통한 교화 기능을 주로 담당하였다. 봄·가을에 석전(釋奠)을 봉행(奉行)하며 초하루·보름에 분향을 하고 있다.

 

황간향교 홍살문입니다.

 

소장전적은 판본 14종 116책, 사본 3종 4책이 있으며, 이 중 『양사당신인경서전장절목(養士堂新印經書傳掌節目)』·『청금록(靑衿錄)』·『향교사물등록(鄕校事物謄錄)』 등은 이 지방의 향토사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이 향교는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0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운영은 전교(典校) 1명과 장의(掌議) 수명이 담당하고 있다.

 

향교의 내력을 설명하는 비석들입니다.
명륜당의 모습입니다

 

야외에 조선된 각종석비입니다.
명륜당 현판입니다.
대성전의 정면사진입니다.

 

대성전 현판입니다.
향교 주위를 잘 정리하여 놓았습니다.

 

황간면은 충청북도 영동군 동북부에 있는 면. 태백산맥의 지맥인 백화산맥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지역이 200~500m의 험준한 산지를 이루고 있고, 곳곳에 포성봉(933m)·주행봉(870m)·봉대산(654m) 등이 솟아 있다. 면의 남동쪽에서 흘러든 초강이 원촌리 일대에서 석천을 합류하여 북서쪽으로 흐른다. 이들 연안에 약간의 경지가 분포할 뿐 평야의 발달은 미약하다. 감·복숭아·사과 등 과수 재배가 활발하다. 월촌리에는 금·은 등이 산출되었던 폐금속광산인 월류광산이 있다.

문화재로는 남성리 가학루(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22호)와 황간향교(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00호)가 있다. 원촌리의 월류봉 일대에는 한천팔경이라는 경승지가 있다. 경부고속도로가 면의 중부를 가로지르며, 경부선과 김천-대전을 잇는 국도가 동남부를 가로지른다. 행정구역은 남성리·신흥리·마산리·소계리·난곡리·우매리·원촌리·용암리·금계리·회포리·우천리·노근리·서송원리·광평리 등 14개리가 있다(법정리 기준, 행정리 기준 31개리). 면사무소 소재지는 황간면 남성2길 11이다. 면적 90.1㎢, 인구 4,676(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