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나는 한마리 새가 되고 싶었다.

댓글 0

푸른바다의 창가에서/風景속에 비친 詩

2020. 12. 6.

 

 

 

 

바람이 시렸다.

헉헉거리는 가슴은 8부능선을 오르고

주저앉고 싶은 생각은 아직도 때가 아님을 알고 있는데

주저 앉고 싶었다.

 

이름도 없는 속리산 자락 암자터

깨어진 와편위로 세월의 흔적은 흩날리고

그 흔적따라 시간을 거스르는

나는 한마리 새가 되고 싶었다.

 

햇볕은 비치는데

바람이 시렸다.

내 마음속 날개가 돋고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