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눈 내린 능선을 타고 오르다 ...

댓글 0

푸른바다의 창가에서/風景속에 비친 詩

2020. 12. 19.

 

월광사지에 남아있는 연꽃무늬 이쁜 승탑입니다.

 

눈 내린 능선을 타고 오르다 보면 만나는

아늑한 절터 위로 바람이 불었다

아무도 찾지 않은 절터 위로는 바람의 흔적이 보이고

주인장 알수없는 민묘 옆에 털썩 앉아

숨 고르기를 하다보면

따스한 햇살에

어느 새 나는 그 시절 동자가 되어

폐사지 절터위를 뛰어 다니고 있었다.

 

 

 

20201219제천시한수면월광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