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금왕읍 유촌리 미륵불(金旺邑 柳村里 彌勒佛)

댓글 1

충북의 바람소리/음성군

2021. 3. 27.

지금은 도난당해 없어진 유촌리 미륵불사진입니다.

 

 

충청북도 음성군 금왕읍 유촌리에 있었던 고려 후기의 미륵 석불. 

 

유촌리 미륵불은 대석 없이 하단부가 지하에 묻혀 있으며, 머리 위에는 보관을 쓰고 있다. 두정에는 나발을 표현하였으나 매우 작게 돋을새김을 하여 소발처럼 보이며, 정수리 부분을 길고 뾰족하게 만들어 보관의 아랫면 홈에 맞닿아 있다. 상호는 길게 표현되었는데, 특히 이마의 윗부분이 상당히 커 고려시대 불상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상호는 살이 많이 찐 편이며 양 볼과 턱이 두툼하다. 턱은 둥글게 표현하여 마치 조선시대 문인석이나 장승을 보는 듯하며, 전체적인 인상의 표현이 문관석을 닮았다. 눈과 코가 손상을 입어 시멘트로 보수한 흔적이 있다. 

 

목은 매우 짧아 거의 없는 편이며 어깨는 머리 부분에 비해 왜소해 보인다. 수인(手印)은 오른손은 복부로 비스듬히 내려 내장하였고, 왼손은 가슴 앞에서 내장(內藏)하였다. 의문은 간단히 선각으로 표현하여 형식적인 차원에 머무르고 있다. 보관은 원반형으로 단순하며, 윗면에는 1단의 돌출부를 두어 조선시대의 벙거지와 비슷하다.

 

 

 

 

문관석상과 비슷한 모습의 미륵불로 지금은 현장에서 도난당해 없어졌으나 유촌리 사지가 존재했음을 증거하는 자료로서 중요한 석불이다.  [출처]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