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오창읍 탑리석불(梧倉邑 塔里石佛)

댓글 0

통합청주시/청원구(淸原區)

2021. 4. 18.

 

오랫만에 다시 탑리를 찾았다. 지명에서도 알수 있듯이 동네에 탑이 있어 탑골 또는 탑리로 불리운다고 한다.지금이야 탑의 흔적은 모두 사라지고 그 당시의 탑리에 있던 절의 흔적을 전해주는것은 오롯히 앉아 밭한귀퉁이를 장식하고 있는 탑리 비로불만 남아있다. 민초들의 서러움 또는 기쁨을 같이하며 자신의 모습 온전히 내주고 얼굴도 알수없이 훼손되었지만 아직도 그 모습은 당당하다. 장대리에 있던 약사불도 같이 모셔 놓으니 두석불이 크기도 엇비슷하고 다정한 친구같다는 표현을 하고 싶다.

 

 

창리 오창지구대 화단에 있던 장대리석불이 이곳으로 이전되였다. 장대리석불도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추정된다.장대리 석불은 훼손이 심하다. 손에 들고 있는 약합으로 보아 약사불이다.많은 부분이 훼손되어 안타까운 마음이 앞선다.

 

 

청원 탑리 사지(淸原塔里寺址)에 있는 남아 있는 높이 90㎝의 불상이다. 광배(光背)와 대좌(臺座)가 모두 결실되었지만 양질의 화강암으로 조성하여 보존 상태는 좋은 편이다. 결가부좌하고 눈은 반개하였으며 고개는 약간 숙인 듯한 인상이다.

머리는 나발(螺髮)이고 육계(肉髻)는 있지만 마멸되어 분명치 않다. 양쪽 귀는 넓고 짧은 편이다. 얼굴은 미간에 백호공(白毫孔)이 남아 있을 뿐 눈·코·입은 마멸되어 원래 모습을 알 수 없다. 양 볼에 살이 찐 풍만한 형태로 대체로 원만한 모습을 보여주는 여래상이다. 목에는 삼도(三道)가 있다.

법의(法衣)는 양 어깨를 모두 덮은 통견(通肩)으로 양쪽 어깨에서 몇 줄의 사선을 그린 옷 주름이 가슴에서 ‘V’자형으로 교차되었다. 이는 양팔에서 흘러내려 무릎까지 유려하게 덮고 있다. 손 모양은 비로자나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지권인(智拳印)을 결하였다.

체구가 당당하고 조각 수법이 당당한 것으로 보아 고려 초기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두 석불과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마호성의 불망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