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수안보면 미륵리 오층석탑(水安堡面 彌勒里 五層石塔)

댓글 0

중원의 향기/충주시(忠州市)

2021. 7. 14.

의젓한 미륵리 오층석탑입니다.

 

 

 

충주 미륵대원지관련항목 보기는 신라의 마지막 임금인 경순왕(敬順王)의 아들 마의태자(麻衣太子)가 금강산으로 은둔하기 위하여 가던 도중 창건한 것으로 전하고 있다. 충주 미륵대원지 앞으로 나 있는 고대 교통로는 소백산맥을 넘는 하늘재로 통하는 길목에 해당된다. 따라서 충주 미륵대원지는 오래전에 사찰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통행자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는 원으로서의 기능도 했을 것으로 보인다. 대원사(大院寺)라는 명문 기와가 출토되기도 했다. 현재 이곳에는 석불입상을 비롯하여 석탑·석등·귀부·당간지주 등이 남아 있으며, 발굴 결과 많은 건물이 들어서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현재 오층석탑은 석불 앞 사원의 중심에 세워져 있다. 일부 파손되기는 했지만 비교적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다.

사찰이 창건되면 그 중심에 신앙과 예배의 중심이 되는 석탑이 세워지게 된다. 석탑은 부처의 사리를 봉안하여 사찰에서는 신앙 활동의 가장 중심이 되는 대상이었다. 충주 미륵대원지는 고려시대에 크게 중창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 석탑도 기단부와 탑신부 등의 양식으로 보아 중창 당시에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 이 석탑의 구체적인 건립 경위는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알 수 없지만, 사원으로서의 상징성을 나타내는 신앙 활동의 주요 대상으로 건립되었을 것이다.

충주 미륵리 오층석탑관련항목 보기은 비교적 대형으로 건립되었으며, 기단부와 탑신부 등에서 간략화의 경향을 보이고 있다. 고려시대에 접어들면서 석탑은 대형화 내지는 고층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이 석탑도 고려 전기 이러한 경향이 반영되어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탑신부는 고층으로 결구되었지만, 각 층이 통일신라시대 석탑 양식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이 석탑 양식이 통일신라시대로부터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이 석탑은 갑석을 지붕돌형으로 마련하여 보기 드문 치석 수법이 적용되었으며, 고층의 전형적인 고려시대 석탑 양식을 보여주고 있어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