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나무와 노인.

댓글 0

푸른바다의 창가에서/photo 에세이

2021. 7. 12.

 

나무야

너무 폼잡지 마라,

세월이 흐르면 너 또한 나같이

서있기 보단 앉아 있는게 좋을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