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대소원면 장성리 거북바위(大召院面 長城里 거북바위)

댓글 0

중원의 향기/충주시

2021. 8. 4.

 

장성리 능골 강장자의 집터입구에 거북바위가 하나있다. 이 거북바위의 머리는 충주.주덕간 도로 건너편인 노계마을쪽을 향하고 있고 꽁무니쪽은 강장자집터를 향하고 있다. 이 거북바위가 노계마을쪽의 재물을 먹고 강장자 집터를 향하여 변을 보므로 노계는 못살게 되고 강장자는 부자가 되였다고 한다. 거북바위에 전하는 전설은 가까운 중앙탑면 하구암리에 있는 평강채씨거북돌에도 같은 맥락의 이야기가 전해온다.

 

충주 하구암리에 있는 평강채씨 거북돌입니다.거북바위가 없어지자 새로 만들었습니다.

 

거북이는 장수와 부의 상징으로 민초들의 바램과 더불어 같은 맥락의 이야기가 많이 전해진다.

 

 

 

그래서 노계마을 사람들과 강장자마을 사람들이 서로 거북의 방향을 바꾸어 놓으며 부자가 되기를 빌었다고 한다. 거북바위는 지금은 마을표지석 옆으로 옮겨져 있다. 원래 거북바위는 장자동터 큰 느티나무 옆에 있었다고 한다.그때는 크나 큰 느티나무가 20여그루 빼곡히 있었다고 한다.

한여름에는 목욕하고 올라와서 피서하기에 안성맞춤이였던 휴게 장소였다고 한다.

 

 

 

당시 대소원면 일원에는 이렇게 커디란 군락을 이루는 숲은 없었다고 한다.당시 그 숲은 대지주 소유의 땅이였다고 한다. 이 때 대지주[부재지주]는 자신의 땅을 관리하기 위해 마람이라는 관리자를 두게 되였는데 그 관리자중에 한사람은 권태웅 노인회장의 부친이였다고 한다.점차 세월이 흐르면서 장재동 숲에서 살았던 민가들이 지대가 높았던 탓으로 점차 아랫쪽으로 내려오개 되면서 민가가 하나 둘 사라지게 되였다고 한다.

그래서 장재동 숲터에는 만가가 사라지게 되였고 1985년 10월 5일 성종1리와 2리가 분구되면서 지금 성종2리에서는 마을 이정표로서 표지석을 세우게 되였고 이에 거북바위도 마을의 번영과 발전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이전하여 세우게 되였다고 한다.

 

 

 

거북바위가 있었던 장재동 숲터는 점차 사람이 살지 않는 곳이 되면서 경지정리등으로 많은 변모가 있었고 제대로 돌보지 않게 되면서 거북바위도 흙에 묻혔다고 한다.이에 성종2리 마을주민들은 땅주인과 협의를 이뤄낸 끝에 지금의 마을입구 자리로 옮기게 되면서 마을고사를 지내기도 하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