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사리면 사담리 모래못표지석(沙梨面 沙潭里 모래못標識石)

댓글 0

충북의 바람소리/괴산군(槐山郡)

2021. 9. 4.

 

 

백두대간 소백산의 한자락인 보광산 기슭에 자리한 이 마을은 백마산을 뒤에 하고 모래재에서 발원한 부석천을 바라보는 평화로운 고장이다. 역동선생으로 명망높은 우탁공의 육세손인 어모장군 우계근공이 500여년전에 배판하여 오늘애 이르기 까지 덕행과 근면과 특히 학업에 힘써온 가열은 터전이다. 마을앞에 느티나무와 말채나부(충청북도 보호수) 그리고 거북돌은 동편에 전설이 얽혀있는 유서깊은 기념물이요 과거급제자를 축하하여 세웠던 솟대거리와 그 잔치음식을 장만하던 먹거리와 서당이었던 서당골은 모두 자랑스러운 흔적들이다. 엣부터 숭문호학하는 전통이 오늘에 이르러 그때의 사숙이 보광초등학교가 되었으며 그 배출한 인재의 풍성함은 매거할수도 없다. 또한 마을의 향약과 동게의 풍속이 뛰어나서 황폐한 민둥산을 울창한 보광산으로 만든 사담산림계의 활동은 그 뚜렷한 성과의 하나이다. 마을의 명칭은 행정상으로서 면사장리였다가 1914년 사리면 사담리로 원상회복되어 오늘에 이르렀으며 마을 독지가가 1936년 학교와 1938년 면사무소를 유치하여 세웠다. 이 마을 모래못은 오늘에 우리를 있게한 정겨운 근원이요 기반이다. 전통도 깊거니와 긍지 또한 높은 이 마을을 우리는 더 소중히 하고 잘 가꾸어 자손만대에 물려주어야 할것이다. 이 마을에 인연이 있는 이들이여 뜻을 모우고 마음을 합하여 우리 마을을 아름답게 꾸며나가자. 서기 2000년 10월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