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청성면 구음리 전이장김기열기념비(靑城面 九音里 前里長金基㤠紀念碑)

댓글 0

충북의 바람소리/옥천군(沃川郡)

2021. 9. 21.

 

 

청성면 구음리 초입에 좌측으로 서 있는 구음리 전이징을 지낸 김기열의 기념비입니다. 비석의 전면에는 전이장김기열기념비(前里長金基㤠紀念碑)라고 적혀있으며 좌우로 김기욜의 업적을 기술하여 놓았습니다. 15년 동안 전심전력을 다해 부락발전을 위해 열과 성의를 다하였다.이에 동민들은 한마음으로 공의 부락사랑하는 마음을 잊지않기 위하여 빗돌에 새겨 후세에 전하고자 한다 라는 내용입니다.비석의 건립시기는 1974년 2월의 구음리동민일동의 이름으로 새겼습니다. 비석의 상태로 보아 기존 비석이 무슨연유로 파손이나 훼손이 되어 비석을 새로 새긴 듯 합니다.

 

 

 

 

구음리는 청성면  국사봉 산기슭 동쪽에 있는 중산간 마을로 남동쪽은 보청천이 흐른다. 기후가 온화한 살기 좋은 농촌마을로 옥 천군 장수마을이다.지리적으로 동쪽은 거포리, 남쪽은 장수리와 무회리, 서쪽은 양저리와 안남면 지수리,북쪽은 도덕리와 안티리에 접한다. 원래 청산현과 청산군 서면 지역으로 1914년 조선총독부의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청 산군이 옥천군 소속이 되면서 구장리九藏里와 거흠리巨欠里를 합치고 구비九飛와 황음리黃音 里에서 각각 한 자씩 따서 옥천군 청서면 구음리九音里라 하였다. 1929년 청서면과 청남면 이 합쳐져 청성면이 되었다. 구비九飛와 황음리黃音里에서 각각 한 자씩 따서 옥천군 청서면 구음리九音里라 하였다. 말 이 아홉 번 울었다 하여 구음리가 되었다고 전해온다. 구음리에 가려면 9번 냇물을 건너야 한다.

 

 

구음리 초입에 좌측에 비가 서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