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청성면 마장리 한글비석(靑城面 馬場里 한글비석)

댓글 0

충북의 바람소리/옥천군(沃川郡)

2021. 9. 25.

 

 

 

옥천군 청성면 마장리에 있는 한글비석입니다. "땅을 쓸면 금이 나온다" 아마 아침 일찍 일어나 열심을 부리면 잘 살수있다는 말을 하는것 같습니다. 마장리는 광산김씨가 세거 했던 듯 합니다. 주위로 광산김씨 비석이 몇기 자리하고 있습니다. 마장리 마을안쪽 대성사 올라가는 길목에 광산김씨 비석 몇기와 더불어 괴석(怪石)이 놓여있는 작은 동산이 있습니다. 그 곳에 세워진 한글비석 입니다.

 

마장리에는 옛날 관리들의 여행자 숙소인 은천원이 있었고, 그곳에 말을 매어 놓는 곳 이 있어 말바탱이라 불려서 마장馬場이라 했다. 옛날부터 풍수해와 가뭄이 없고 들이 넓고 풍요로와 청산현에서 제일 살기 좋은 마을로 꼽혔다. ‘청산의 제일은 마장이다’라고 구전 된다.
주요 성씨는 박정희 대통령 영부인 육영수 여사를 배출한 옥천육씨이며, 마을 뒷산에 목사공 선대 묘소와 재실이 있다. 한우 사육 농가가 많으며 벼농사와 사과, 인삼 등을 재 배한다. 문화유적으로 조계종 문수암과 태고종 대성사 미륵부처 석상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