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08 2021년 06월

08

내고장풍경화둘러보기/대추하면 보은군 내북면 상궁리 마을풍경(內北面 上弓里 마을風景)

상궁리는 남북으로 길게 자리하고 있으며, 북으로 아곡리, 동으로 이원리와 보은읍 노티리, 남으로 하궁리, 서로는 신궁리와 접해 있다. 본래 보은군 내북면지역으로 궁뜰 위쪽이 되므로 웃궁뜰 또는 상궁평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중궁리 일부를 병합하여 상궁리라 하였다. 자연마을로는 궁뜰, 양짓말, 음짓말(건너말), 황새말이 있으며, 지명으로는 가장 골, 골바위들, 노태고개, 부새골, 불무골, 삽작재, 선경골, 활미골 등이 있다. 용수삼거리에서 부터 궁저수리 아래까지 논이 형성되어 있다. 23가구 47명의 주민이 생활하고 있다. 궁저수지를 중심으로 형성된 상궁리, 신궁리, 하궁리는 3개의 행정리 이지만, 2010년 둑 높이기 사업으로 많은 주민이 터전을 잃고 고지대로 이전하여 남은 주민이 ..

08 2021년 06월

08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장안면 구인리 이용화, 이용기 진휼불망비(長安面 求人里 李用華,李用琪賑恤不忘碑

구인리는 장안면의 서쪽에 위치하며, 동은서원리, 서는장재리, 남은황곡리에 접하고 있다. 옛날‘귀신다리(鬼神橋)’또는‘지렁이들’ 이라고 불렸던 곳이 바로 구인리이다. 본래 보은군 사각면의 지역으로 서낭나무와 다리가 있어 귀신다리라 하였는데, 보은현원님의 처가가 이 곳에 있어서 원님이 항상 찾아와 ‘귀인다리’ 또는 구인(求仁)이라고 바꿔 불렀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함에 따라 대목, 방아다리, 쇄실을 병합하여 구인리라 하고 탄부면에 편입되었다가, 1947년 외속리면, 그리고 현재는 장안면에 속해있다 구인리는 전형적인 농촌마을 이면서도 장안농공단지에 13개 업체가 입주해 있어 근로자들이 다수거주하고있다. 구인리는 흔히 ‘방아다리(또는방아실)’라고도 불리는데 방아다리는 도로 옆의 구인리 서북쪽에있는 마을을 지..

08 2021년 06월

08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장안면 하개리 선병국가옥 비석군(長安面 下開里 宣炳國家屋 碑石群)

보은동헌에 모아 놓았던 것을 다시 선병국가옥 입구로 옮겨 세웠다.전체높이 190cm,비면138×50×21cm크기의 비로 앞면에 ‘전승지선공정훈송덕비(前承旨宣公政薰頌德碑)’라고 쓰여있다.오른쪽에 차례로 ‘관선정기적비(觀善亭紀蹟碑)(전체높이230cm,비면156×56×25cm크기로 관선정학우회에서 1973년세움), ‘남헌선정훈선생송덕비(南軒宣政薰先生頌德碑)’(전체높이370cm,비면22073 44cm, 2001년 남헌선생 송덕비건립 추진위원회)를세웠다 선정훈(宣政薰)은 (1888(고종 24). 3. 14.~1963. 3. 18. ) 근·현대의 독지가·교육 선각자로 본관은 보성(寶城), 자는 우현(友鉉), 호는 남헌(南軒)이다. 문충공(文忠公) 선윤지(宣 允祉)의 후손이며, 할아버지는 선처흠(宣處欽), 아버지는 ..

08 2021년 06월

08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장안면 하개리 선병국가옥(長安面 下開里 宣炳國家屋)

개안리의 문화유적으로는 선씨 가옥 3채가 국가지정 또는 지방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다. 우선 선병국 가옥은 조선시대 양반가의 전형적인 건축물로 1905년경에 설립되었다. 대지 4,000여 평에 위에 안채, 사랑채, 행랑채, 사당 등 여섯 동의 주 건물과 부속 건물로 이루어진 당대 최고의 99칸 규모의 집으로 국가 중요민속자료 제134호로 지정된 문화재이다. 선병묵 가옥은 1940년대에 지은 건물로 안채, 사랑채, 행랑채 등 전통적인 가옥 형태를 갖추고 있다. 1940년대의 전통적인 기법의 변화상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충청북도 지방문화재자료 제4호로 지정되었다. 현재 식당으로 활용되고 있는 선병우 가옥은 안채, 안사랑채, 바깥사랑채, 행랑 채 등 전통적인 가옥형태를 고루 갖추고 있으며, 1940년대에 건축..

08 2021년 06월

08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보은읍 산성리 부안임씨감찰공파세거지지비(報恩邑 山城里 扶安林氏監察公派世居之地碑)

잣뫼마을 입구에 서 있는 부안임씨 감찰공파세거지지비(扶安林氏監察公派世居之地碑) 입니다. 부안 임씨(扶安 林氏)의 시조(始祖) 임계미(林季美)는 고려(高麗) 현종 대에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 평장사(平章事)를 역임(歷任)하고 평원부원군(平原府院君)에 봉(封)해졌고, 후(後)에는 보안백(保安伯)에 봉(封)해졌다. 이로부터 그 후손(後孫)들이 보안, 현재(現在) 부안(扶安)을 관향(貫鄕)으로 삼았다고 한다. 그의 9대손(代孫) 임숙(林淑)은 고려시대(高麗時代) 순성보절좌리공신(純誠輔絶佐理功臣)와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에 올랐고 보안백(保安伯)에 봉(封)해졌고 부안임씨(扶安林氏)의 중시조(中始祖)로 세계(世系)를 이어왔다. 부안 임씨(扶安 林氏) 역시(亦是) 다른 임씨(林氏)와 마찬가지로 당(唐)나라에서..

08 2021년 06월

08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보은읍 학림리 이석래,강병희송덕비(報恩邑 鶴林里 李錫來,姜秉熙頌德碑)

보은읍 학림리에 위치하고 있는 진주인 강병희의 송덕비이다 학림리 수리조합에 관여하여 지대한 공이 있어 학림리 수리조합원 일동으로 1976년에 세웠다 옆에는 이석래 송덕비도 같이 세워져 있다. 비석의 전면에는 진주강공병희송덕비(晋州姜公秉熙頌德碑)라고 각자 되어 있습니다. 보은에서 청주로 가는 국도 변 대바위 새마을공원 안에 있다. 수리조합 설립 때 농민을 위하여 거액을 찬조한 이석래의 공덕을 기리기 위해 건립하였다. 전체 높이 160cm, 비면 114×40×18cm이며, 비면에는 ‘전조합장이공석래공적기념비(前組 合長李公錫來功蹟紀念碑)’라고 쓰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