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09 2021년 07월

09

전설따라 삼천리/마을표지석 연풍면 진촌마을유래비

진촌리는 면소재지에서 농로를 따라 분지리 소류지 방면으로 약 3km 지점에 위치하며 동은 분지리, 서남은 중리 북은 삼풍리 남은 경상도 문경시 가은읍과 접하고 있다. 조선조 숙종조 신묘(1711)에 기록한 연풍읍지에 현내면 재현5리에 인지동(진촌, 중리, 은티)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개금나무 숲이 있어 마을 이름을 진촌이라 하였음. 연풍군 현내면 지역이였으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주티동, 진촌, 매바우, 새봉 중리를 병합 주진리라 하여 괴산군 연풍면에 편입되었다가 8.15 해방 후 중리 은티리와 분리 진촌리가 되었음.

09 2021년 07월

09

충북의 바람소리/괴산군 칠성면 외사리 당간지주(七星面 外沙里 幢竿支柱)

당간지주는 사찰 입구에 설치하는 것으로, 절에 행사나 의식이 있을 때면 이곳에 당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깃발을 거는 길쭉한 장대를 당간이라 하고, 당간을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이 당간지주는 양 기둥에 별다른 조각이 없다. 기둥 사이에는 당간을 꽂았던 둥근 받침돌이 2단으로 마련되어 있는데, 그 윗면 가운데에 높히 솟아오른 부분을 두어 여기에 깃대를 끼웠던 것으로 보인다. 기둥 안쪽면에는 아래위로 홈을 두어 당간을 고정시키도록 하였다. 조각솜씨가 세련되거나 정교하지 못하나 간결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고려시대 전기의 작품으로 짐작된다. 시간 날때마다 찾는 외사리 이것만 .... 올때마다 느끼는 감흥이 다름은 무슨 이유일까? 논에서 밭으로 바뀌였으니 무엇을 심을까 궁금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