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24 2021년 09월

24

충북의 바람소리/옥천군 청성면 거포리 청산현감허필자혜선정추모비(靑城面 巨浦里 靑山縣監許苾慈惠善正追慕碑)

청성면 거포1리 들어가는 초입 야산에 서있는 청산현감을 지낸 허필의 추모비입니다. 충과 효를 갖추고 백성을 사랑하며 맡은 책임을 다하는 허필의 공적을 잊지 않기 위하여 세운 추모비입니다.추모비의 정면에는 행제독가선대부청산현감양천허공휘필자혜선정추모비(行提督嘉善大夫靑山縣監陽川許公諱苾慈惠善政追慕碑)라고 적혀있습니다. 허필은 1654년(효종5)에 과거를 급제한 후 감찰,곡성현감,청산현감등을 역임하였습니다.비석의 상태등으로 보아 비의 파손이나 훼손으로 후세에 후손들에 의하여 다시 세워진것으로 보입니다. 제독(提督)이라 함은 조선 시대 교육을 감독•장려하기 위해서 지방에 파견된 관원. 선조 19년(1586)에 8도에 각 1인을 파견하여 해도(該道)의 향교를 감독하게 하다가 동왕 25년(1592)에 폐지하였다. 허필..

24 2021년 09월

24

24 2021년 09월

24

충북의 바람소리/옥천군 청성면 거포리 양천허씨세거지비(靑城面 巨浦里 陽川許氏世居之碑)

청성면 거포1리 마을초입 야산에 있는 양천허씨세거지비입니다. 양천허씨는 허선문(許宣文)을 시조로 한다. 허선문은 공암(孔巖)[현 서울특별시 양천구] 지방의 호족으로 고려 태조를 도와서 고려 건국에 공로를 세워 양천허씨 집안의 시조가 되었다. 그로부터 자손들이 중앙에 진출하여 크고 작은 벼슬을 하면서 가세를 이어 갔다. 고려 충렬왕 때 허공(許珙)은 첨의중찬(僉議中贊)으로 수상의 지위에 올랐고 양천허씨는 최대의 벌족으로 입지를 굳혔다. 허공의 막내아들 허부(許富)는 정3품 대언(代言)과 선부전서(選部典書)의 요직을 역임하였고, 족보에는 예문관 대제학을 역임한 것으로 나와 있다 양천허씨 [陽川許氏]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거포리는 원래 청산현 서면 황음리에 속했던 마을로서 이 황음리는 후에 구음리와 거포리로..

23 2021년 09월

23

23 2021년 09월

23

충북의 바람소리/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관찰사김병시영세불망비 (沃川邑 校洞里 觀察使金炳始 永世不忘碑)

관찰사 김공병시영세불망비 (觀察使 金公炳始 永世不忘碑)라고 적혀있습니다. 승정원일기에 의하면 김병시는 1870년에 공충도관찰사로 제수되었다. 김병시는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성초(聖初), 호는 용암(蓉庵). 아버지는 판서 김응근(金應根)이다.1855년(철종 6) 북원(北苑) 망배례(望拜禮) 때 참반유무시사(參班儒武試射)에서 뽑혀 정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이때부터 훈국금위종사관(訓局禁衛從事官)·선전관(宣傳官)·성균관전적(成均館典籍)·정언(正言)·병조정랑(兵曹正郎)을 거쳐 1860년 홍문관 교리(弘文館校理)에 오르고 1863년에는 이조 참의가 되었다. 1865년(고종 2) 병조참의, 1869년 예조참판·의금부사(義禁府事), 1870년 공충도관찰사(公忠道觀察使), 1874년 도승지, 1875년 형조판..

23 2021년 09월

23

23 2021년 09월

23

충북의 바람소리/옥천군 청성면 화성리 구장김월린기념비(靑城面 和城里 區長金月燐記念碑)

청성면 화성리 마을입구에 세워져있는 일제강점기 시절 화성리2구 구장을 지낸 김월린의 기념비입니다. 10여년 이상 구장을 맡아 일을 하며 모든일에 솔선수범 하였으며 청렴하며 공평하게 매사에 임하였다고 하여 동네주민들에 의하여 세워진 비석입니다. 비석의 전면에는 전구장김월린기념비(前區長金月燐記念碑)라고 적혀있으며 비석의 건립시기는 소화16년(서기 1941년) 2월1일 청성면 화성리2구 주민들에 의하여 설립되었습니다. 화성리는 청성면 중북부에 위치하며 19번 국도가 동쪽 화성리를 거쳐 석성리 북부 지역 을 통과한다. 장연천이 중앙지를 관류하며 옛 화성초등학교가 있었다.면적은 6.01㎢이며 인구는 203명이다. 지리적으로 동쪽은 장연리, 남쪽은 거포리, 서쪽 은 대안리, 북쪽은 도곡리에 접하고 있다.원래 청산군..

22 2021년 09월

22

충북의 바람소리/음성군 소이면 충도리 김영일기념비(蘇伊面 忠道里 김영일기념비)

음성군 소이면 충도리에 있는 김영일의 기념비입니다. 자세한 내력은 모르겠으나 동네를 위하여 물심양면으로 힘쓴 김영일의 은공을 잊지않기위하여 부락민 일동으로 1973년도에 비석을 세웠습니다.비석의 전면에는 한글로 장하고 아름답다 그이름 천추에길이길이 빛나리 김영일기념비라고 적혀 있습니다,비석의 건립시기는 1973년 8월입니다, 추측컨데 마을의 여러가지 일에 있어 물심양면으로 힘쓴 김영일의 공적을 기념하기 위하여 세운 비석입니다. 한글로 새긴 비석으로 희소성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