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09 2021년 10월

09

09 2021년 10월

09

전설따라 삼천리/마을표지석 청성면 삼남마을자랑비

삼남리는 청성면 남부 중앙에 위치한 고지대 마을로 남쪽 방면에서 청성면으로 들어오는 관문으로 교통 요지이다. 면적은 4.99㎢,이다. 동쪽은 영동군 용산면과 소서리, 서쪽은 양저리와 묘금리, 남쪽은 조천리, 북쪽은 장수리와 궁촌리와 인접하고 있다. 원래 조선시대에 『여지도서』 기록에 청산현 남면 조분리에 속하였고, 대한제국 때 청산군 남면 조분리이었다. 1914년 조선총독부의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청산군을 옥천군에 통합시키고 삼거동三巨洞과 차남리車南里를 합쳐 처음 삼남리三南里를 신설하고 옥천군 청남면으로 편입하였다. 이후 1929년 청성면에 편입하였다. 삼남리는 삼거리와 차남리를 합할때 삼거리의 석삼三 자와 차남리의 남녘 남南 자를 한자씩 따서 삼남리라고 하였다. 삼남리 마을표지석이 보이는 길 건너편에..

09 2021년 10월

09

09 2021년 10월

09

충북의 바람소리/옥천군(沃川郡) 안남면 도농리 청송심씨 열녀비(安南面 道農里 靑松沈氏 㤠女碑)

안남면 도농리에 있는 청송심씨열녀비입니다. 비석의 전면에는 청송심씨열녀비(靑松沈氏㤠女碑)라고 적혀있으며 비석의 후면에는 국한문 혼용하여 청송심씨의 열녀 내용을 적어 놓았습니다. 비석은 1988년에 세워졌습니다. 열녀 심창섭(沈昌燮)씨는 보은 탄부 석화리에서 태어나 6남매중 장녀로 곱게 자라다가 15세 나이에 옥천군 안남면 도농리 정희옥씨에게 출가하여 10여 개월 남짓하게 살다가 부군이 16세의 어린나이로 1908년 1월6일에 타계하니 심창섭은 16세 청춘에 과부가 되였다. 천지가 암담하고 억잠이 무너지며 기절초풍할 일이었지만 정신을 차리고 남편의 장사를 치른 후 시부모님들을 위로하고 친부모를 의지하며 살던중에 먼친척인 소룡씨를 시아버지 정병순씨께로 양자하여 3년만에 아들을 얻으니 그 아이를 양자하여 아들..

09 2021년 10월

09

충북의 바람소리/옥천군(沃川郡) 안남면 도농리 유재신시혜비(安南面 道農里 庾載信施惠碑)

안남면 도농2리 소야마을에 있는 시혜비입니다. 시혜비의 전면에는 주사유재신시혜비(主事庾載信施惠碑)라고 적혀 있으며 비석의 건립시기는 임술년(壬戌年) 서기 1922년 입니다. 정자에 앉아 계신 동네 어르신들에게 문의를 하니 일제강점기때 동네에 유지였던 유재신의 업적을 기리는 비석이라고 합니다 비석의 상태로 보아 원 비석은 아닌 듯 합니다. 원비석의 훼손등 으로 새로 비석을 개립한 듯 합니다. 도농2리 소야는 삼국시대부터 있던 오래된 마을이다. 또 청성으로 넘는 마을 고개의 모 양이 소가 짐을 싣는 길마와 같다 하여 고개 이름을 길마재라 하였다. 이처럼 마을이 소가 누워 있는 들판 모양의 와우臥牛형 들이라 하여 우야牛野라는 한자어가 변화되어 한자어인 소야蘇野가 되었다. 주요 성씨는 무송유씨 집성촌이 있으며 ..

09 2021년 10월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