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11 2022년 01월

11

통합청주시/상당구(上黨區) 미원면 옥화리 옥화서원(米院面 玉花里 玉華書院)

1717년(숙종 42)에 서계(西溪) 이득윤(李得胤, 1553∼1630)을 주향으로 후에 주일재(主一齋) 윤승임(尹昇任, 1583∼1688), 옥계(玉溪) 박곤원(朴坤元, 1477∼1607), 돈암(遯菴) 윤사석(尹師晳)을 차례로 추배하였다. 1871년(고종 8)에 서원 철폐령에 의해 훼철되었다가 1989년에 복원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주위에는 세심정 추월정, 만경정등 정자들이 있으며 파평윤씨 재실인 경모사도 자리하고 있다. 옥화서원의 주향자인 이득윤의 본관은 경주이다. 고려말 문신 이제현(李齊賢,1287-1367)의 후손이며 사복사판관 이곤(李鯤)의 손자이다. 아버지는 이잠(李潛), 어머니는 진주강씨 강응청(姜應淸)의 딸이다. 형조좌랑‚ 의성현령‚ 괴산군수 등을 역임했다. 또한 그는 역학과 음악에 ..

11 2022년 01월

11

통합청주시/서원구(西原區) 제천 황석리 입석(선돌)(堤川 黃石里 立石선돌)

충주댐 수몰지구 유적조사의 일환으로 충북대학교 박물관에서 1982년에 발굴하여 이 곳으로 이전 복원하였습니다. 짝을 이루어 서있는 선돌은 크기와 외형적 특징이 서로 다르며 1호 선돌은 위가 편평하여 여성선돌로 2호 선돌은 위가 뾰족하여 남성선돌을 의미 하고 있습니다. 1호와 2호 선돌을 중심으로 11개의 둘레석이 배치되어 있어서 당시의 중요한 회의장소나 제의 집행지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해석됩니다. 발굴당시 선돌의 바닥에서 구멍무늬토기조각과 붉은간 토기조각이 출토되었습니다. 황석리는 본래 마을에 큰 돌이 있어서 한똘이라고 불렀다. 이것이 변하여 황뜰, 황석(黃石), 황도(黃道), 황두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수몰 이전 마을 입구에 우둔하고 힘이 센 삼형제가 옮겨 세웠다는 선돌이 있었는데, 이 돌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