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따라 구름따라 가는길

충청북도 내고장구석구석살펴보기

09 2021년 02월

09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속리산 순조태실(俗離山 純祖胎室)

태실(胎室)은 왕실에 왕자나 공주 등이 태어났을 때 그 태를 넣어두던 곳으로, 이곳에는 순조의 태가 안치되어 있었다. 항아리에 태를 넣어두었던 것을, 순조가 왕위에 오른 후에 왕의 태실로서 여러 석물을 갖추고 태실비를 세웠다. 태실의 형태는 8각을 기본으로 한 부도(승려의 사리탑) 모양을 하고 있으며, 주변에는 8각의 돌난간이 둘러 놓았다. 앞에는 거북모양의 받침돌과 용을 새긴 머릿돌을 갖춘 태실비가 있는데, 앞면에 ‘주상전하태실(主上殿下胎室)’이라고 새겨 놓았다. 조선 정조 11년(1787)에 만든 것으로, 이 때부터 태실이 있는 산을 태봉산이라 하고 보은현을 군으로 승격시켰다 한다. 태항아리는 1927년 일제가 창경궁으로 옮겨가고 현재는 비와 석조물만 남아있다. 8각형의 돌난간은 1982년 해체, 보..

16 2021년 01월

16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산외면 중티리 경모재(山外面 中峙里 敬慕齋)

보은군 산외면 중티리에 위치하고 있는 경모재입니다. 중티리는 본래 보은군 내북면 지역으로서 뒤에 중간 되는 고개가 있어 중티라고도 전해지고 있으며 조선 성종시 개국공신 남재선생의 7대손 남충년 공이 낙향하던 중 이곳 산수가 수려하고 토질이 양호하며 수맥이 풍부한 것을 보고 정착한 이후, 중터라 부르기 시작해 오늘의 중티가 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본래 보은군 산외면의 지역으로서 마을 뒤에 중간 고개가 있으므로 중티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궉말, 양지말, 아랫말을 병합하여 중티리라 하여 산외면에 편입하였다. 아랫말(下村) : 중티리 아래쪽에 있는 마을. 양짓말 : 웃말 동북쪽 양지에 있는 마을. 웃말(생촌궉말) : 중티리 위쪽에 있는 마을. 곰마당 : 중티 앞산으로 옛날 장수들이 싸웠..

12 2020년 12월

12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속리산 상고암(俗離山 上庫庵)

속리산 비로봉 아래에 위치한 상고암은 통일신라사대인 720년(성덕왕 19)창건되어 법주사를 짓기 위한 목재를 저장하여 두던 창고로 이용되다 뒤에 암자를 바뀌었다고 전해지나 증거는 확실하지 않다. 그리고 조선 말기인 1876년(고종 13)에 인명대사(仁明大師)가 중창하였고 1897년 보봉(普峰) 스님이 중수하였다. 광복 후 1963년 법혜 스님이 법당을 중건하고 이후 극락전과 영산전, 산신각을 건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마애불의 조각된 시기를 알려주는 명문이나 기록은 없으나, 상고암 주변에서 조선시대의 기와편이 다수 발견되고, 마애불상군 표면에 전체적으로 석화 형태의 돌이끼가 끼어 있는 상태로 보아 최소한 100년 이상은 된 것으로 보이므로, 대략 1876년 무렵에 인명대사가 상고암을 중창할 당시 조각..

10 2020년 12월

10

10 2020년 12월

10

09 2020년 12월

09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속리산 상고암 마애불(俗離山 上庫庵 磨崖佛)

속리산 비로봉 아래에 위치한 상고암은 통일신라사대인 720년(성덕왕 19)창건되어 법주사를 짓기 위한 목재를 저장하여 두던 창고로 이용되다 뒤에 암자를 바뀌었다고 전해지나 증거는 확실하지 않다. 그리고 조선 말기인 1876년(고종 13)에 인명대사(仁明大師)가 중창하였고 1897년 보봉(普峰) 스님이 중수하였다. 광복 후 1963년 법혜 스님이 법당을 중건하고 이후 극락전과 영산전, 산신각을 건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마애불의 조각된 시기를 알려주는 명문이나 기록은 없으나, 상고암 주변에서 조선시대의 기와편이 다수 발견되고, 마애불상군 표면에 전체적으로 석화 형태의 돌이끼가 끼어 있는 상태로 보아 최소한 100년 이상은 된 것으로 보이므로, 대략 1876년 무렵에 인명대사가 상고암을 중창할 당시 조각..

08 2020년 12월

08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속리산 상고암 거북바위(俗離山 上庫庵 거북바위)

속리산 상고암 마애불앞에 자리한 거북모양의 바위입니다.거북의 머리부분은 인위적으로 눈등을 조각하여 놓았습니다.아마 상고암을 찾는 많은 분들의 무병과 장수를 기원하지 않나 싶습니다. 상고암은 대한불교조계종 5교구 본사인 법주사(法住寺)의 사내암자이다. 720년(성덕왕 19)에 창건하였으며, 처음은 법주사를 짓기 위한 목재를 저장하여두던 창고로 이용되다가 뒤에 암자로 바뀌었다고 한다. 또, 일설에는 비로봉을 중심으로 해서 모자성을 구축하고 군량미를 비축하였다고 해서, 뒷날 상고암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그 뒤 1876년(고종 13) 인명(仁明)이 중창하였고, 1897년 보봉(普峰)이 다시 중수하였으나, 광복 후에 황폐화되었다. 1963년 법혜(法慧)의 원력(願力)으로 옛터에 법당을 다시 세웠고, 1975..

06 2020년 12월

06

충북의 바람소리/보은군 속리산 부도전(俗離山 浮屠田)

사내리사지18은 법주사에서 등산로를 따라 500m 정도가면 상수도수원지 왼편으로 확인되는 승탑군 일대이다. 기존 자료에서는 승탑군1에 석축과 초석이 있어서 최소 정면 2칸 이상의 건물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나 승탑군 조성 시 일부 초석이 옮겨지면서 정확한 규모를 알 수 없다고 한다. 또한 승탑군2에는 전면 석축과 뒤편 산비탈에 7단의 석축이 있고, 13매의 초석이 확인되어서 정면 4칸,측면 1칸의 건물과 정면과 측면 각 1칸의 부속건물이 있었 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이곳에서는 계단석으로 추정되는 짝을 이루는 2매의 석재와 팔각대석, 장대석 3매가 있다고 한다. 승탑군3에는 승탑은 없고, 평탄지에 수목만 우거져 있는데 정면에는 높이 80㎝, 길이 23m의 낮은 석 축이 붕괴되어 있고, 주좌가 조출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