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과 분석

두 아들 아빠 2013. 12. 25. 17:02

국민과 불통 한다고 하니까 12월24일과 25일 연이어서 포옹사진을 긴급 살포했다. 상대는 군인과 어린이다.

극과 극의 대칭이다. 대단히 머리를 쓴 연출이다.

 

원래 그렇지만 두 사진 모두 포옹의 상대자인 국민의 얼굴은 나오지 않았다. 국민은 항상 익명이기 때문에 중요하지 않다.

안으면서 최대한 자애로운 표정을 지었을 일인데 저 표정을 얼마나 오래 짓고 있었을까? 아니면 사진사의 기막힌 솜씨인가!

 

한 곳은 실내이고 다른 곳은 실외인데도 두 표정이 너무도 비슷하다. 두 눈을 지긋이 감은 강도까지 말이다.

이건 연습하지 않고는 나 올 수 없는 판박이 표정이다. 감싸 안은 두 팔도 똑 같다. 상대를 제압하듯 목과 어깨 위에서 감싸고 상대는 자기 어깨 밑으로 감싸게 한 것이다. 가히 훈련받은 탈렌트 수준이다.

 

어린이야 자기보다 키가 작아서 그렇다쳐도 군인도 똑 같이 안았다. 헌데 참 이상하게 보이는 것은 두 표정 모두 포근하게 안아주는게 아니라 매달리는 듯이 보인다는 것이다. 이건 아마도 내 눈이 삐어서 그렇게 보이는가 보다. ㅠ

뭐 다 좋다~

 

문제는 한편에선 자기 원칙을 고수하며 이 추운 날씨에 야만적으로 노동자들 때려잡고 다른 한편에선 이런 생쇼를 하고 있다는 가증이다.

이들 두 집단은 박근혜씨가 찾지 않아도 그런대로 잘 근무하고 잘 지내고 있었다. 그런데 왜 찾아 갔는가?

워정자란 어렵고 소외받는, 또는 힘들어 비명을 지르는 사람들에게 다가가야 하는 것 아닌가! 

 

이 글을 쓴 시기가 박근혜 대통령 재임 당시인데 댁은 감히 박근혜씨라는 표현을 했군요.
상당히 버릇이 없습니다.
댁 눈에는 지금 문가가 쇼통질 하는건 눈에 뵈지도 않는 모양입니다.
이런 멍청한 국민들 때문에 나라가 망하고 있네요.
박찬주 대장을 갑질로 엮어 처벌하려다가 혐의 없음이 드러나자 재빨리 작전을 바꾸어 군납업체로부터 뇌물 받았다는 혐의로 체포하였는데, 돈 일전 한 푼 받은 것이 없으니까 "항공료, 호텔비, 식사비 등 760여 만원 상당의 향응·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하여 재판에 넘겼다. 문재인 일당의 식사비, 옷값 등은 어떻게 처리될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