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이 그립네?

댓글 114

추억에잠기는시간

2008. 7. 2.

 

 아~~

여름이 왔다.

수영을 안 해본지도 오래 되었네?

물속에서 멋진 상어가 되어 보기도 했던 왕년을 더듬어 볼까나~

 

 수영을 하는 사진은 찍기가 어렵다.

물속에 들어가야 하니 사진기를 갖고 다니기도 불편하고 ......

우연히 울 제부가 찍어준 수영하는 사진......

단 .....

한 장만이 있다.

1998년이라고 날짜가 써 있는 것을 보니 자그마치 10년이 된 사진이다.

내 옆에서 수영하시는 분은 미국의 부시와 모습이 비슷하신 울 아버지......

이곳에서 수영을 할 때 베란다에서 얼굴을 내민 외국인들이 휘파람도 불어주었었다.

동양인이 멋지게 한다고......

 "휘익~~"

 "짝짝짝......."

 

 

 

 

 해변에 가서 수영복을 입고 수영을 해본적은 한 번도 없다.

복잡한 것을 싫어하기도 하지만 낭군을 따라 휴가를 가본지도 몇 년밖에 되지 않아서이다.

몸매야 줌마치고는 준수하지요. 히~~♪

 

 보통은 배영을 배우며 물들을 한 번씩은 먹던데 3개월을 배우면서 물 한 모금도 먹지 않았었다.

운동신경이 있는 편이니 이럴 때 잘난 척을 해봐야지.

 

 빠른 시간에 수영을 하는 것이 아니라면 힘을 빼고 얼마든지 할 수 있었다.

짧은 시간에 가장 빠르게 갈 수 있는 형은 접영 같았고......

25m 수영장을 이쪽에서 저쪽에 닿는데 발 6번만 구르면 되었으니까.

장시간에 부담이 없는 것은 그래도 자유형......

 

 보통 여행을 가면 수영복도 싸갖고 가는 편이다.

30분 동안 물장구만 치고 나와도 몸이 풀어져서 기분이 상쾌해지니까......

 

 가을쯤에 수영장에 가봐야지.

오늘따라 무척 그립네?

한 겨울에 수영으로 몸 풀고 따뜻한 물로 샤워하고는 찬바람 훅~ 맞으며 나오는 그 기분이란?

오호~~~♬

 

 

 

 

2008년   7월   2일   평산.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