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곽길(인왕산~창의문 ~북악산~숙정문~혜화문)

댓글 28

늘상에서떠남

2016. 9. 7.


 부분 부분은 올랐지만 이어서 갈 기회가 있어 참가하게 되었다.

숲이 있는 오솔길이 아니라 하늘이 보이는 곳이 대부분이어서 햇살이 걱정되었지만...

춥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여기며 혼자 가는 것은 엄두도 못내는 곳이라 잘됐다 싶었다.

서울시민이니 다녀와야 개운하지!




 경복궁역에서 9시 50분에 만나 10시가 넘어 출발하였을 것이다.

사직단공원을 지나 인왕산으로 접어들었다.




 주황색선을 따라 올라갔다 내려온 지점이 '창의문'이며 오전에 걸었던 곳으로 약 4km가 넘을 것 같다.

노란동그라미부분은 햇볕이 따갑고 급경사에 적응이 안 되어 가장 어려웠던 곳이다.




 조금 가다 뒤를 돌아보니 성곽길이 남산으로 이어졌음을 그려볼 수 있었다.

햐~~~멋진 풍경일세!




 보이는 곳이 地圖에서 노란 동그라미 부분이다.

인왕산의 정상은 아니었으나 땀이 줄줄 흐르고 얼굴이 벌게졌던 곳으로 숨 가쁘게 오르다...

잠시 서서 물마시며 몸을 추스르고 다시 걸었는데 일행이 보이지 않아 벌써 지나갔나 싶어 마음이 급했던 곳이다.

꼭대기를 넘자 비로소...




 왼쪽으로 근사한 범바위가 나타나며 인왕산정상(340m)이 보였다.

성벽 끝으로 서있는 시설물이 곳곳에 있었으며 군인인지 경찰인지 산 밑자락의 청와대를 지키고 있었는데...

그 방향으로는 사진을 찍을 수 없었다.




  정상이 300m 남았다는 표시에 앞으로 간 일행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천천히 올랐으나...

막다른 골목이 나와 다음은 어디로 가냐며 어리둥절해졌다...ㅎㅎ...

다시 내려와 왼쪽으로 방향을 틀어야 창의문으로 가는 길이 나왔으며 갈래 길에서 한참을 기다렸다.

일행보다 늦은 줄 알았지만 빨랐던 것이다.




 인왕산을 내려가는 길이라 여유로움에 이곳 성벽에서는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었다.

개방한지 오래 되지 않아 아무래도 원래의 모습이 지켜진 듯하였다.

이론에 의하면 성벽 앞쪽의 노란색동그라미부분이 조선 태조 때 만들어진 작은 돌로 몽글몽글 쌓은 모습이며...

주홍색동그라미부분의 네모 네모는 세종대왕 때 쌓은 모습으로 전해진다.

더 내려가니 '윤동주시인의언덕'이 나와 풀밭에서 점심을 먹고 ...



 

 인왕산과 백악산(북악산)이 만나는 곳에 있다는 '창의문'에 닿았다.

서울에 살아도 인왕산 꼭대기에서 창의문을 지나 숙정문으로는 처음 가보는 역사속의 길이라 영광이었다.

이곳에서는 주민등록증이 있어야 통과할 수 있다.

안 가져온 사람이 있어서 폰으로 주민등록증을 받았으나 통과하지 못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창의문을 지나 청보랏빛 여정으로 접어들었는데...




 올라가다 동네가 너무 조용하여 내려다보니 서울인가 의심스러울정도로 한가한 곳이었다.

성곽개방 전에는 더욱 알려지지 않았을 텐데 집에 와서 地圖를 찾아보니 부암동 일대인 듯싶으며...

평소에 가보고 싶었던 이항복의 집터 '백사실 계곡' 근처로 보였다.




 북악산 곡장으로 향한다.

경사가 무척 가파르며 계단으로만 되어있었는데 인왕산 초입을 올랐을 때보다 힘들진 않았다.

 '영차 영차~~~♬'


 북악산의 다른 이름인 '백악산' 정상에 도착하였다.

인왕산 높이보다 2m 더 높았으며 오던 길을 되돌아보니 성곽길이 까마득하다.

 '많이 걸어왔구나!'




 김신조 일당이 청와대를 습격했을 때 총격을 받은 소나무를 만났다.

이름 하여 '1. 21사태 소나무'란다.

반대쪽 '김신조 루트'에는 이런 곳이 더 많은데 청와대 바로 위쪽까지 침범했으니 대단한 간첩들이었다.






 고도가 점점 내려가며 청운대를 지나 북한산 쪽을 바라보니 비봉과 사모바위, 가장 높게는 보현봉이 우뚝 서있었다.

맨 발로 걷는 사람도 있었으며 제법 숲길도 나있어서 햇볕을 피할 수 있어 어렵지 않았다.




 드디어 한양의 북대문인 숙정문에 도착하였다.

창의문에서 숙정문까지는 한적한 도심의 휴식처나 마찬가지로 보였다.

그만큼 조용한 숲이 이어졌으며 동대문(흥인지문). 남대문(숭례문), 서대문과는 달리 사람의 출입이 거의 없었던 문으로,

험준한 산악지대에 위치해있기 때문인데 나라에 가뭄이 들었을 때나 문을 열고 비가 많으면 닫았다고 한다.

현판은 박정희대통령 필체라 하며 이곳에서 주민등록증을 내고 목에 걸었던 목걸이를 반납하였다.




 성북동이 보이니 이제 다 내려왔다.

와룡공원과 혜화문을 지나 한성대입구역까지, 총 길이 10km가 넘었을까?

점심시간을 포함하여 6시간쯤, 제법 많이 걸었으며 집으로 오는 버스 안에서 졸음이 쏟아져 정신이 없었다...ㅎㅎ

서울성곽의 나머지부분은, 낙산과 동대문을 지나 남산으로 이어지는 길로...

많이 걸었던 곳이라 한 바퀴 다 돌아본 셈이어서 가을하늘처럼 기분이 상쾌하였다.

 '함께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16년   9월   7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