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14

추억에잠기는시간

2017. 1. 21.

 

 내 사랑은 수수깡이다
유난히도 습했던 지난 여름
무성한 줄기와 잎과
눅눅한 초록빛 바다에

 그리운 키만 자라나
가느다란 바람에도 흔들흔들

슬픔 많은 수수깡이다.

 텅빈 멀대가슴 미풍에도
애처로이 흔들흔들
현실은 빈 그림자
과거는 남 그림자

 내일은 알알이 외로움만 늘어
고개 무거워질까 두려운
주렁주렁 수수깡이다

 

 

 

 

 

 

 오랜만에 보관함을 기웃거리다 발견한 詩이다.

나름 소중해서 간직했는데...

그 시절 이 詩를 받고 미안함과 고마움 행복하면서 안타깝기도 했었다.

세월이 흘렀으니 여유롭게 바라보는 詩가 되었네!

 

 

 

 

2017년  1월  21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