電氣를 들고 가라고요?

댓글 19

나를에워싼사람들

2019. 11. 27.

 

    

 

 

 

 여름에 이사가 신 아버지께서 주방은 액화석유가스(LPG) 였기에,

날이 추워지자 난방은 어떻게 하실지 궁금하였다.

기름보일러 탱크는 안 보였기 때문이다.

 

 

 아버지 : "우리 집 태양열 남는다, 안 가져갈래?!"      

 딸     : "가져올 수 있으면 좋지요...ㅎㅎㅎ             

           전깃줄을 이어야 할까요?"
아버지 : "먼 거리를 언제 이을래?"            

         "그냥 박스 가져와서 담아 가?"           
           

아버지께서는 이런 이야기를 하시고도 시치미를 뚝 떼며

전혀 웃지 않으셔서 어떤 말로 이을까 재미나면 좋겠기에

조바심이 들기도 한다.           
       

딸 : "박스에 담아 오면 무거우니까

     커다란 비닐을 가져가야겠어요...ㅎㅎ"            


 


  2019년  11월  27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