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스런 엄마염소 아기염소

댓글 21

나를에워싼사람들

2020. 5. 26.

 

강원도에 자주 가는 동생이 아침에 엄마염소 아기염소를 보내줬다.

바라보는 순간 평화가 왔다....ㅎㅎ

' 아고, 귀여워!'

 

막상 염소 곁에 가면 목욕을 하지 않아

특히 습한 날에는 향기가 무척 나던데...

순한 얼굴이 초록마당과 어울려

하루를 즐겁게 해주었다.

 

 

 

2020년 5월  26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