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인수봉 보러...

댓글 22

늘상에서떠남

2020. 9. 28.

 

 인수봉이 그리워 버스를 탔다.

길이 막히지 않아 잘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혹시나 '오늘의 운세'를 들여다봤더니 반가운 사람을 만날 것이라나?
어릴 적 친구 셋이 만났다. 

 

 육모정 고개로 오르는 입구가 달라졌을 뿐 길은 그대로였다.

아니, 나무들이 자라 길이 좁아 보였고

태풍의 흔적이 눈에 들어왔다.

도봉산의 다섯 바위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하며...

 

 

 

 

 시야가 탁 트인 바위에 오르자 

언제나 믿음직한 인수봉과 목적지인 영봉이 푸르렀다.

점심 먹는 사람들이 보였지만 물 한잔 마시고

앞으로 향했다.

 

 

 

 첫 번째 헬기장에 도착하니,

맑은 가을 국화와 억새가 있는 풍경이 나타났다.

올봄 다리가 아팠던 후라 산에 오를 수 있음이 더욱 다행스럽고 감사하였다.

해발 약 500m쯤 되었을 것이다. 

 

 

 

 갈 수 있을까 걱정했다가 땀 흘리며 상쾌하였다.

산 아래 코끼리 바위가 여전하였고 하늘과 땅의 경계에 바늘처럼 잠실 빌딩도 보였다.

구름이 많아 산 그림자가 생겼다 벗어졌다 했다.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사는 곳이다.

 

 

 

 두 번째 헬기장이 있는 영봉의 정상이다.

사방이 환하게 보였다.

2시간쯤 걸렸는데 다들 잘 걸어서 자주 다니자고 했다.

 

 

 

 정상 바위에 아름다운 선이 있어 정체가 궁금하였다.

밑으로도 쭉 이어져 같은 시기에 생겨났을 것 같은데...^^

화강암 덩어리에 석영이 빛나는 모습이었달까!

 

 파란 하늘에

구름은 뭉실뭉실~~~ ^^

 

 

 영봉(604m)에서 바라본 인수봉이다.

말이 필요 없는 근사한 모습이다.

이런 기분을 맛보려고 오르는 것이리라!

 

 

 

 이곳에 앉아 점심을 먹고...

구름 구경 실컷 하며 소곤소곤 밀린 이야기를 나눴다.

얼굴 보며 이야기하니 좋았다...^^

 

 

 

 아직은 단풍이 없는 싱그러운 길을...

오를 때보다 조심조심 내려왔는데 다리가 멀쩡하였다.

괜히 걱정했나?...ㅎㅎ

그래도 아껴야 함을 잊지 말아야겠지!

 

 

 

 비 올 때 와보고 싶던 우이동 계곡인데,

이제야 지나가 보는구나!

햐~~~ 여전히 맑네!

그동안 코로나를 너무 무서워했나 봐.

다리를 시험해봤으니 이따금 소풍 다녀야겠다...^^

 

 

 

 

  2020년 9월  28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