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김라일락

댓글 19

일상 생활문

2021. 2. 17.

 

 너무 염려해주었을까!

앙상한 가지만 남아 살아 있는 건지 몰라서

겨울 동안 신문지로 둘러놨는데

봄 같은 기온이 며칠 이어지자 고깔을 벗었더니

싹이 이렇게 올라와 있었다.

봄이 물씬 밀려와 기뻤다.^^

 

 

 

 줄기 끝을 확대해보면 잎과는 달리

왼쪽으로 어린 포도송이처럼 몽글몽글한 부분이

꽃눈이어서 웃자랐다고 지금 가지치기를

해주면 올해는 꽃을 못 본다 하였다.

 

 1947년 미국의 식물채집가가

도봉산에서 자라고 있던 '털개회나무' 종자를 채취하여

미국으로 가져가 품종개량을 하고 당시에

식물 자료 정리를 도왔던 한국인의 성을 붙여 이름

지었으며 1970년대에 역수입된 꽃이라는데...

 

 집에 온 지 4년째 일 것이다.

이제야 '미스김라일락'에 대한 역사와 기르기 참고에

미안함이 일었고 개량되어 돌아왔지만

나무가 편안하고 푸근한 곳으로 여겼으면 좋겠다.

향기로운 꽃이 피었다 질 무렵 가지치기를 해야

줄기가 풍성해지고 꽃눈도 많아진다니 

시기를 놓치지 않고 관심 둬야겠다.

 

 

 

 

    2021년 2월  17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