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발자국

댓글 7

끄적끄적

2021. 2. 24.

 

 마지막 눈이었을까!

싸락눈이 살포시 왔었다.

시루떡 한 켜의 떡가루만큼 이었다.

바람은 잔잔한 편이었으나 산마루에 오르니

 

 

 

 발자국 지나간 자리만 남기고

나머지 눈은 날아가버린 예술작품을 대할 수 있었다.

바닥이 짙은 초록이라 더욱 선명하게 나타났다.

자세히 볼수록 빠져들었는데...

자연과 인간이 만든 하얀 발자국이었다.

 

 

 

 참나무 잎이다.

잎만 쌓여 있을 때보다 보일 듯 말 듯 아름다웠다.

뭐 하나 걸치고 있을 때가 보기 좋은 것이다.

 

 

 

 발디딤이 부드러운 소나무 잎이다.

바스락거리는 참나무 지날 때도 급해보았고

소나무 밑에 앉아 지그시 눈 감은 적도 있는데

소리 없어 얌전하고 편안했던 소나무 밑을 잊을 수 없다.

 

 

 

 여인의 발자국도 남겼다.

오(O) 다리를 경계하며 일자로도 걸어보는 것이다.

五感을 버리고 뒤로도 걸어 균형이 어떨까 체험해보니

잘 가다가 끝 무렵에 몇 번을 왼쪽으로 휘었다.

오른 잡이라 그럴까!

 

 

 

 일 년에 한 번은 꿩을 만났는데 요즘은 못 봤다.

비가 오거나 구름이 많을 때 홀연히 나타나는 것이다.

소리보다는 꽁지깃이 길어 발견했으나

발이 작아 산비들기 아닐까 싶다.

 

 

 

 또 하나의 작품으로 보이는 이 그림은? 

신이 난 귀여운 바둑이 발자국이다...ㅎㅎ

다리가 네 개여도 나름 일정한 움직임이 있을 텐데

여러 마리가 지나간 것처럼 어지럽긴 하나...

올록볼록 앙증맞은 국화빵을 닮았다.

너도 가고 나도 가야지!

 

 

 

 

 2021년  2월  24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