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둘레길 7코스(옛성길)

댓글 11

늘상에서떠남

2021. 5. 19.

 

 

 지난번 간신히 올랐던 족두리봉에 가자기에 

두 번째라 두려움은 덜했지만 자외선이 너무

강해서 바로 앞 둘레길로 방향을 돌렸다.

모자를 써도 바위가 많아 얼굴이 벌겋게 익기 때문이다.

 

 

 

 오르는 내내 아카시아 향기가 달달했으며

이 길을 걸어본 사람은 나뿐이라

오늘의 대장은 나였다.^^

 '온통 아카시아꽃으로 덮여있구나!'

건너편에 있는 봉우리가 족두리봉이다.

 

 

 

 북한산 봉우리를 볼 수 있는 우수조망명소에 섰다.

진흥왕 순수비가 있는 중간쯤의 비봉은 예전에

하도 궁금해서 올랐는데 바들바들 오금이 저렸었다.

간신히 올라서서는 또  내려갈 걱정에 한숨이!^^

 

 다음에는 향로봉에 가볼까 검색했더니 아휴~~~

근처에나 갈 수 있을까 가팔라서 어려워 보였다.

이들 봉우리들은 높이에 비해 험했는데

걸을 수 있는 곳까지 가볼 생각이다.

 

 

 

 처음으로 해본 것들이 많았다.

돗자리를 펴고 신발 벗고 편안하게 앉아보았다.

막걸리를 얼리고 편육에 새우젓까지 가져왔네!... ㅎㅎ

가벼운 산행이면 물과 과일을 가져가는 편인데,

가방 베고 눕기도 하면서 한 시간은 앉아있었을 것이다.

 

 

 

 인왕산 기차바위에서 시작하여 향로봉까지 

이어지는 탕춘대성 성곽을 지났다.

외길인 줄 알았으나 잠깐 사이에 혼자되어...

(아마도 일부러 그런 것 같았음...ㅎㅎ)

아랫길로 갔다가 윗길로 올랐다 전화를 하고...

이 길이다 싶어 내려왔더니 내가 앞서가고 있었다.^^

 

 

 

 성곽 위의 모습이 지난번과 달라져

올랐다 내려오니 그리 되었는데...

새롭게 공사하는 것이 아닌 성곽 보호 차원에서

대나무를 둘러 이를테면 접근금지의 표시였다.

 

 

 

 다 내려왔을 즈음 활짝 핀 칠엽수를 만났다.

동네의 칠엽수들은 키가 커서 멀리 서나 바라보는데,

내려다보는 위치에 있어 자세히 구경할 수 있었다.

꽃술이 길며  화려하고 섬세하였다.

 

 내려온 지점이 집하고 가까워 그냥 돌아오고

싶었으나 대부분은 뒤풀이를 더 즐기는 모습이라

빠질 수 없어 몸보신(?)을 하고 온 셈인데 

함께하는 산행은 뒤풀이 때문에 망설여진다.

 

 

 

 

 2021년  5월   19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