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랜베리

댓글 10

일상 생활문

2021. 6. 4.

 견과류를 사러 갔다가 크랜베리를 만났다.

반 건조였는데 할인을 해서 가격도 샀고

먹어보고 싶어 무작정 담았다.

 

 수확 장면을 영상으로 보고 베리를 기억했었다.

덩굴식물로 알맹이가 작아 손으로 일일이 딸 수가 없어 

밭에다 물을 가득 채워서 떠오른 열매를

한쪽으로 몰아 기계로 끌어올리는 모습이었는데

물 위에 떠있는 빨간 열매들이 주위 풍경과

어울려 무척 아름다웠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궁금해 맛을 봤더니

너무 달아 비로소 내용 글을 읽어보게 되었다.

본래의 과일에서 우러난 단맛이 아니었던 것이다. 

역시나 과일과 설탕의 비율이 6:4로 설탕물에

담갔다가 말린 것이어서 잘못 샀구나 싶었다.

 

 관심이 급하게 사라져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어떻게 먹어야 할지 짬 날 때마다 생각해보았다.

 '멀리서 왔는데 버리지는 못하겠고...'

 '크랜베리가 나름 보람을 느껴야 할 텐데......'

 

 그러다 먹지 않던 건조한 비스킷을 사 왔다.

과자에 올리니 심심함이 달콤에 쫀득함으로 빛났다.

멸치볶음에도 설탕 대신 응용하였다.

평소보다 색다른 루비 멸치볶음이 되었다.

처치하기 곤란하다는 마음에서 인기가 올라

며칠 사이에 모조리 먹으며 충동구매였다가

알뜰하게 먹었다로 바뀌었다.^^

 

 생과일을 그대로 말리면 어떨까?

하지만 크랜베리는 신맛이 강해 설탕을 넣어

가공하지 않으면 먹을 수 없어 주스나 잼 젤리로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몰라서 괜히 미워했다는 반성과 함께... 

처음 대하는 식품은 별 거 아닐지라도 내용 글을

꼭 읽어보자로 나와 약속하였다.

 

 

 

  2021년  6월 4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