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어가며 김치

댓글 12

일상 생활문

2021. 6. 15.

 

 

 김치를 연달아 담갔다.

쉬면서 천천히 했지만 서있는 시간이

많으면 다리가 무거워 몸을 움직여주며 임했다.

장마가 오기 전 해야 할 일들이 있는 것이다.

배추를 한꺼번에 버무리지 않고 통에 평평하게

깔면서 양념을 위에 살짝 문질러주었다.

 

 

 

 깍두기도 마찬가지다.

풀 끓이고 양념을 만들어 고춧가루 불린 후

(배추김치보다 고춧가루는 반 정도 들어감)

모조리 섞은 다음에 통에다 무 절인 것 한 켜 넣고

양념을 위에 쓱쓱 얹어주는 방법으로 하면 

양념이 튀지 않고 양을 조절할 수 있어 좋았다.

마지막에나 버무려 위에 채우는 것이다.

 

 

 

 김장 때는 무를 커다랗게 썰어서 

요번에는 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담갔다.

남은 생새우가 있어서 새우젓과 함께 넣어주었다.

어떤 김치든 한 통이 되지 않으면 서운해서

무 6개를 담갔더니 알맞게 들어갔다.^^

 

 

 

 사서 먹는 김치가 수월하기도 할 테지만

돈이 덜 들어간다는 글이 신문에 올라왔던데

누구나 편안하고 싶은 마음은 있어도 

살림을 놓고 양념이 떨어져도 보충하지 않으면

점점 더 하기 싫어져 꾸준히 이어감이 필요하며

이럴 때 김치 담그기가 더 비쌀 이유는 경험상 없었다.

준비가 이어지면 값도 저렴해지고 믿음이 가고

김치 담그기가 쉬워지는 것이다.

 

 

 

 

 2021년 6월 15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