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굴장미

댓글 12

늘상에서떠남

2021. 6. 17.

 

 

 흙길이 그리워 떠난 그 길 끝에 

사랑스러운 덩굴장미가 피어 있었다.

 '둘레길이나 밟고 지나가자!'

 '파란 잔디 위 장미도 보고 가자!'

두 마음이 망설이는 사이...

언제 장미 보러 가겠나 싶어 잔디밭을 건넜다.

 

 그늘진 장미터널이 시원할 테지만

싱그런 잔디를 밟고 길게 뻗은

장미꽃을 천천히 음미하였다.

꽃송이가 작아 앙증맞으며 화려한 듯 예뻤다.

풋사과처럼 은은한 향기도 났다.

그냥 지났으면 후회할 만큼 취해가는데

 

 '어?'

꺾어진 장미 송이가 매달려 있었다.

누군가가 한 송이 탐했나 보다.

가지는 꺾어졌으되 한쪽 줄기가 이어져

힘겨운 물구나무를 서고 며칠이 지났는지 

마른 송이가 되어 고개가 뻣뻣하였다.

 

 

 

 줄기를 잘라주고 싶었다.

아마 가시가 있어 성공하지 못한 것 같다.

꺾어진 지점에서 가시가 마구 찔렀다.^^

문득 사람들 시선이 느껴져 도둑이 제발 절였나

마른 가지를 흔들어주었다.^^

 

 꽃송이가 제법 많았고

일부러 말린 작품처럼 송이들이 섬세하여

데리고 가자는 욕심이 생겼다.

 

 가시부터 없애고, 마른 잎 따주고

가지를 잘게 나누는데 마른풀 냄새가 폴폴 났다.

물은 넣을 필요 없이 손으로 꾹꾹 눌러 만든

작은 꽃병에 꽂으니 영원의 꽃이 되었다.

 '얼마나 예쁜지 모른다!'

 

 

 

 

 2021년   6월  17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