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이름이 뭐라고...

댓글 18

끄적끄적

2021. 6. 21.

 조용하던 동네에 이상한 바람이

최근 몇 년 사이에 불었다.

일단 집 앞에 전철역 생기는 것이 시초였을 것이다.

말만 무성하다 집주인 바뀌는 모습이 흔해지고

 '아파트에 불이익을 주는 부동산은 거래하지 말자!'란

현수막이 달리더니 점점 극성으로 변했다.

누가 앞장서는 것인가!

 

 

 

부르는 이름이 있었지만 더 구체적인 이름을

넣어야 가격이 올라간다며 이름을 공모했다.

잘 안되자 이번에는 열 개 정도를 만들어

그중에서 고르라고 했다.

허~~~ 참나!

골라서 얼른 관리실에 갔다 주었다.

종이가 집에 있는 것조차 거북해지고...

신경 쓰고 싶지 않아서였다.

 

 몇 달이 흘렀는데 그것도 잘 안됐을까!

요번에는 이름을 3개로 간추려왔다.

모두 영어로 자세한 뜻풀이까지 있었다.

한글보다 세련미가 있다고 여겼나 보다.

자율적으로 가져오라면 시간이 질질 끌린 것이라 

주민의 80%가 넘어야 구청에서 통과된다며 

집집마다 서명을 받으러 다녔다.

 

 이 일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모르는

사이사이에 이번에는 아파트 초입부터

에스컬레이터를 건설하잖다.^^

중간 지점에서 한번 쉬고 다시 위로 오르게끔

2단으로 만들자는 추진위원회가 생긴 것이다.

그래야 아파트 가격이 올라간단다.

 

 2년 사이에 자그마치 얼마가 올랐는데

더 올라야 한다는 욕심을 중단할 것인가!

어떻게 살 것인지 삶에 정답은 없다지만 

밥만 먹으면 모여서 들 궁리하는가 보다.

 

 

 

 

  2021년  6월  21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