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를 구워 먹으니...

댓글 16

일상 생활문

2021. 9. 4.

 

 

 가지는 대부분 삼발이 놓고 쪄서 무침을 했다.

어쩌다 썰어서 밀가루를 묻혀 부침을 하기도 했다.

금방 해서 먹으면 어떤 튀김보다도 맛나서

여름이면 한 번쯤 별미로 해 먹는데...

볶음은 잘해 먹지 않는다.

기름 흡수력이 높아 겁이 나서다.^^

 

 또 다른 방법이 없을까 찾아보니...

기름 없이 구워 양념에 버무리는 무침이 나왔다.

(진간장, 마늘 , 파, 참기름, 깨소금, 고춧가루)

부담감이 없어서 마음에 쏘옥 들었다.

 

 프라이팬이 얇으면 탈 수 있어 두꺼우면 좋겠다.

3~ 4mm 두께로 어슷 썰어 구우면 된다.

지켜 서있으면 일이니까 한가할 때 올려놓고

댓글 하나 쓰고 가보면 뒤집을 시간이다.

보시기에 들어 있는 양은 가지 3개를 구운 것인데

부피가 줄어들어 한 끼에 알맞았다.

무치는 것도 일이라 간장 양념에 찍어 먹었다.

 

 열량이 적어 배 나올 걱정 없이

쫄깃하며 고기를 먹는 듯했고...

버섯을 먹는 것처럼 담백하면서도

쪄서 무침을 하면 느낄 수 없는 달콤함조차 뛰어났다.

싼 가격에 쉽고도 훌륭한 반찬이라

정보(?)라며 올려본다.

 

 

 

 

  2019년  9월  4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