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2021년 04월

27

늘상에서떠남 52년만에 개방된 북악산 탐방로!

인왕산을 내려오자 '윤동주 문학관'이 나왔다. 마침 쉬는 시간이라(오후 2시까지) 섭섭한 마음을 안고 창의문을 찾았다. 아~~~ 창의문은 생각보다 무척 아름다웠다. 철쭉과 연초록이 멋스러운 건축물에 한몫을 했다. 인왕산과 백악산(북악산)이 만나는 곳에 있으며 인조반정 때 반정군이 이 문으로 도성에 들어왔단다. 별명은 자하문이었다. 창의문을 나와 북악산 1번 출입문 분기점을 찾으려고 이리저리 헤매다 드디어 입구를 찾았다. 이정표를 발견했어도 화살표가 휘어져 어디로 향하는지 모르겠어서 지나는 이들께 물어보았다. 물을 다 마셔서 들어가기 전 3병 샀다. 산을 오르며 내려다 본 고즈넉한 부암동! 2020년 10월 31일에 개방하여 이제 6개월째인데 처음에는 구경하려는 사람들이 많아 줄 서서 천천히 이동하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