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2021년 08월

27

일상 생활문 뒷산에 오르며...

비가 잠시 멈추어 나갔다. 잘 먹으며 산책 가는 일이 적었으니 살이 쪄서 둔하고 민첩하지 못했다. 동네 한 바퀴 돌려다 할 수 있을까 산으로 향했다. 나에게는 일종의 재활운동인 셈이다. 낮은 계단만 조심스럽게 두 발을 사용하였다. 나머지는 한 칸씩 올라갔다. 오랜만에 흙을 밟아 부드러웠다. 일기예보에 2시간의 여유가 있다 했으나 얼마 못 가 가랑비가 왔다. 양산이라도 가져갔으니 다행 다행...^^ 산에 가려했으면 긴팔을 입었을 텐데 갑자기 발길을 돌려 모기에 여러 번 물렸지만 혼자서 한적한 산길이 좋았고... 기대하지 못한 꽃구경을 많이 했다. 글쓰기에서 처음으로 표 만들기를 이용하여 꽃을 넣어봤더니 아기자기하며 예쁘다. 용기를 갖고 산에 다녀온 것을 축하해 주는 것 같았다. 2021년 8월 27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