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21년 11월

19

일상 생활문 농사지은 국화

씨앗 뿌려 새싹이 나온 다음에는 해마다 잘 자란다. 야생이라 생명력이 강해 뿌리도 실할 것이다. 원래 화분에 있던 식물이 시름시름 앓다가 흔적 없이 사라졌다. 에어컨 실외기 위에 얹어놓았는데 날 추워지자 창문을 꽁꽁 닫으니 멋스러운 향기를 맡을 수 없고 단풍 든 잎들이 지저분하게 떨어져 늘어진 가지를 모조리 잘라 꽃병에 꽂아주었다. 밖에 있으면 이렇게 예쁜 꽃을 볼 사람도 없어서이다.^^ 잘라준 가지 밑에는 벌써 파란 새싹이 돋았다. 내년 봄에 자랄 국화지만... 추운 겨울을 이렇게 지낼 것이다.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져도 집안에 들이지 않고 가끔 물만 준다. 조상이 뒷산에 있는 山菊이다.^^ 2021년 11월 19일 평산.

댓글 일상 생활문 2021. 11.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