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2021년 11월

24

늘상에서떠남 한양도성(남산구간)2

넓은 길로 계속 가니 소나무숲 탐방로가 보여 접어들고 싶었지만 오늘은 성곽을 따라가기로 마음먹어서 앞으로 향했었다. 중간에 이태원으로 내려가는 길과 다른 샛길이 많았다. 위로는 남산타워가 보이고 곳곳에 전망대가 있어 잠시 쉴 겸 내려다보는 기쁨을 주었는데... 발아래 보이는 동네는 용산 같았다. 오른쪽으로 숲이 끝나는 지점에 한강 다리가 보이며 물 건너로 보이는 녹지는 국립현충원이 아닐까! 중앙의 높은 산은 관악산으로 보인다.^^ 대형 순환버스와 자전거가 다니는 길이다. 올라갈 때 힘겨운 자전거들인데 내리막길에서는 보는 사람이 짜릿할 정도로 달렸다. 인도가 시멘트 길로 공사 중이어서 흙길이 그리웠다. 성곽이 나타났다.^^ 없어진지 거의 한 시간 만이었다. 돌이 자잘하게 보이지만 새로 단장한 곳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