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2021년 12월

09

늘상에서떠남 국립수목원 생태문화탐방로

광릉을 나오자 숲길을 걷기 시작하였다. 몇 개월이 흐른 뒤 다시 찾았는데 바닥에 이런 글귀가 새롭게 쓰여있었다. 얼마 전에는 길이 끝나는 곳에서 버스를 타고 돌아왔으나 요번에는 왕복할 생각이었다. 봉선사천을 거슬러 올라가는데 오리 가족들이 한낮을 즐기고 있었다. 백조처럼 다리 밑은 바쁜가 들여다봤더니 여유로웠다. 그 옛날 세조의 호령으로 주변에 공장이나 건물이 없어 물이 맑았다. 춥지도 않고 걷기에 적당하였다. 법정스님은 낙엽이 떨어진 이즈음이 제일 좋다고 하셨다는데 허전하게 보인다 싶다가도 뒤편이 훤하게 드러나 경계심이 없어지는 시절 같긴 하다. 푸르렀던 메타세쿼이아와 냇가의 누런 키다리 풀들이 아직은 가을빛이었다. 이쯤에서 핸드폰이 꺼졌을 것이다. 겨울이면 별안간 방전이 되는 것이다. 어디 찍으면 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