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2년 07월

03

늘상에서떠남 비 그친 뒤 (창포원, 중랑천)

비 그친 다음날 햇볕이 거침없었다. 어떻게 하루아침에 이리 변하지? 습기 안은 구름도 멋지고 물은 얼마나 불어났을까. 버스 타고 도봉산 근처에 갔다. 이곳은 창포원! 창포 대신 나리꽃이 활짝 피었다. 수락산이 보이네! 뾰롱뾰롱 올라온 꽃, 햇볕이 강해서 모자 쓴 것으로는 부족했다. 비에 외출 못했던 어르신들이 그늘에서 쉬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버스에서 내려 한참을 걸어야 도봉산역이 나오는 줄 알고 앞으로 걸어가다가 중간에 보이는 산 밑 알록달록 지붕을 발견하고는 여긴가? 뒤돌아와 길 건너 바로였으니 반가웠다. 도로보다는 예쁜 공원의 흙길을 걸어야지! 배경을 달리해 도봉산을 여러 방향에서 구경하였다. 모두 멋있었다. 가을쯤 한번 올라가 보리라!^^ 창포원을 지나 체육공원이 내려다보이는 곳에 섰다. ..

30 2022년 06월

30

일상 생활문 원예교실(금전수 심기)

마트에 다녀오며 엘리베이터 안에서 무료 원예교실이 있다는 종이를 발견하였다. '내려갈 때는 못 봤는데 그 사이에 붙었을까?' 20명 선착순이라는 말에 반갑기도 해서 시장바구니를 놓자마자 접수부터 했다. 일주일을 기다려 장소에 갔더니 화분이며 흙이 박스에 담겨있는 것이 보이고 책상에 비닐을 깔아야 한다고 준비 중이어서 어수선했다. "뭐, 도와드릴까요?" "화분을 박스에서 꺼내 주셨으면 합니다." 젊은 새댁들은 일터에 갔는지 대부분 연세가 있는 아주머니셔서 가만히 서있다가 앞으로 나갔다. "제가 할게요, 젊은 사람이 해야지요." (젊다는 것을 장조 하려는 뜻이 아니었는데...) "뭐, 젊은 사람이?" "젊은 사람 늙은 사람 따지지 말아요." 그냥 도우려는 마음이었다가 당황스러웠다. "애초에 아파트를 누가 이..

27 2022년 06월

27

늘상에서떠남 청와대 뒷산 탐방 2

헌재소장 공관 때문에 청와대 뒷산으로 오르는 길이 달라졌다며 폐쇄하라는 목소리가 높다. 이미 바뀐 길로 다녀와서 불편함은 못 느꼈는데... 조용하게 살다 하루아침에 3000명이 몰려온다면 누구라도 고역이지 않을까? 임기를 마치면 비우는 조건으로 하던가! 하산하는 갈림길에서 전망대 쪽으로 조금 오르면 백악정이다. 오른쪽에 보이는 나무는 2001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심었다는데 시간이 흘러 마을 어귀에서 보이는 느티나무 같았다. 백악정에 잠시 들어갔더니 겉에서 보기와는 다르게 정갈하고 아늑하였다. 과연 청와대인 것이다. 정자 뒤로 단단하게 보이는 철문을 지나자... 풍광이 이렇게 좋아지고 경사가 완만하여 산을 오른다기보다 유람(遊覽) 온 듯하였다. 이쯤에서 지도를 다시 참고하자면, 현 위치에 대통문이 있어 ..

25 2022년 06월

25

늘상에서떠남 청와대 뒷산 탐방 1

장맛비가 흠뻑 내린 다음날... 초록은 눈부시며 안개는 뽀얀데 안국역에서 삼청동을 지나 청와대 쪽으로 천천히 걸었다. 예전에는 이곳부터 경찰이 지켰던 곳으로 자유로움이 좋긴 했다. 비는 먼지를 모조리 휩쓸어 깨끗함과 촉촉한 기운에 덥지 않고 상쾌하였다. 누가 이런 날을 잡았지?...ㅎㅎ 여름날의 행운이었다. 청와대 앞쪽 담은 경복궁으로 우리나라 고유의 美가 느껴졌으며... 와~~~ 살면서 처음 이곳에 와봤네! 청와대를 비운다고 했을 때 어이없더니 막상 구경하게 되니까 기분은 좋았다...ㅎㅎ 안국역에서 27분 걸림. 춘추관은 청와대 부속건물로 기자들이 상주했던 곳이며, 이곳을 관통하면? 분위기가 이렇게 바뀌어...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았다. "좋구나, 좋아!" 평일에 청와대 방문 예약하기는 어렵지 않지만..

23 2022년 06월

23

일상 생활문 친구집 마실...

일을 하고 있는 친구라 한 달 전에 약속을 했다. 내가 만들었던 빵이 먹고 싶다고 해서 이틀 전 콩을 불리고 조청에 졸여 밀가루와 김치 조금 옥수수 참외 몇 개 지니고 잠실로 향했다. 오랜만에 트레비분수를 지나며... 밖으로 나와 너구리 앞에서 만나기로 하였다. 기다리다 주위를 둘러보니 바로 앞 건물의 외관이 새삼 아름다웠다. 타일처럼 보이는데 화려한 변신에도 균형미가 느껴져 인상 깊었다. 꽃구경하러 간 것이기도 했다. 나보다 20cm나 키가 큰 백합의 등줄기가 튼실하게 올라가 꽃이 얼마나 순결하고 우아하던지 은은한 향기와 정성에 감동이 일었다. '가시밭에 한 송이 흰 백합화~~~ ♬ 고요히 머리 숙여 홀로 피었네!' 토분은 그대로 있는데 해마다 씨가 떨어져 채송화가 핀다니 사랑스럽고 귀엽고... 마루에..

21 2022년 06월

21

일상 생활문 초당옥수수

초당옥수수를 처음 먹어보았다. 그 자체가 품종인 줄 알았더니 일반 옥수수보다 당도가 훨씬 높은 옥수수를 일컫는 말이었다. 생으로도 먹을 수 있다는 말에 설마 하면서 끝을 잘라 맛봤는데 식감이 사과를 먹을 때처럼 아삭아삭하며 깜짝 놀랄 정도로 단맛이 강하여 옥수수에 설탕을 넣었나 싶은 정도였고... 신선한 과일을 먹는 듯했다. 그렇다고 생으로 모조리 먹기에는 생소해서 물에 담가서 찌면 천연 단맛이 빠질 테니까 삼발이를 올리고 쪄보았다. 먹던 옥수수와 비교해 보면 찰기가 없었다. 쪘어도 생으로 먹을 때와 비슷하게 식감이 아삭거렸으며 당도는 그대로 진하게 느껴졌고 옥수수란 느낌이 끝 무렵에 났다.^^ 시간이 갈수록 수분이 줄며 알맹이가 찌그러지고 단맛이 급격하게 떨어진다니... 냉동 보관도 있지만 알맞게 사는..

19 2022년 06월

19

늘상에서떠남 북한산(정릉~ 보국문)

구름 낀 날이 계속이라 산에 오르긴 좋지만... 높이 오를수록 어두워서 긴장감이 있었다. 정릉 길을 다시 찾았다. 물소리가 청량감을 주었는데... 지난번에 대성문으로 올랐으니 오늘은 새롭게 보국문으로 향했다. 걷는 거리가 500m 차이로 산길은 먼 거리임을 실감했다. 북한산은 어느 쪽으로 가나 돌이 많다. 바나나, 잼 넣은 빵, 두유 2개, 물... 1km쯤 올라갔을 때 처음으로 구름이 열려 햇볕이 나왔다. 역시 세상은 밝아야 마음도 환해져서, 계속 나와주십사 주문을 외웠다. 계곡물이 따라와 심심하지 않았다. 사람이 없으려면 계속 없어라!...ㅎㅎ 그래야 덜 무섭지!^^ 뾰족뾰족 바위가 나오고... 날이 습해서 땀을 연신 흘리며 아에이오우~~~ ♬ 입 운동에 노래도 불렀다가... 계곡의 정점에서 우물(?..

16 2022년 06월

16

일상 생활문 관음죽 꽃

꽃이 피면 좋은 일이 생긴다는 이야기 뒤에 관음죽이 죽을 수 있다는데... 작년에 이어 꽃 두 송이 피었다. 가지 하나에 꽃대가 모둠으로 올라오며 옥수수 알맹이처럼 오돌토돌한 꽃이라 한 송이라고 하기에는 참 어색하였다.^^ 며칠 동안 구름 낀 날이 많아 예쁘게 담기 어려웠지만 관찰하는 재미가 있었다. 하루는... 꽃대가 밑으로 급격히 기울어진 모습에 좋아하는 방향으로 자라는구나! '너 하고 싶은 대로 해!...ㅎㅎ' 주인을 닮은 듯 뿌듯하기도 했는데... 잎이 크고 많이 달려있어 물이 부족했던 모양이었다. 내 맘대로 물 주고 오후에 봤더니 고개를 번쩍 들고 사슴뿔을 달고 있어 깜짝 놀랐다. '너에게 중요한 시점인데 몰랐구나!' 무지 미안하였다.^^ 잠결에 소원을 빌어야 되지 않나 싶어 생각해보다 잠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