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013년 07월

17

08 2013년 06월

08

17 2012년 06월

17

05 2005년 07월

05

내가 써본 시! 고마운 감나무!

고마운 감나무 계절에 따라 예쁜 모습 보여줘서 고마워! 내가 게을러서 밖에 안 나가면 넌, 조그만 창문으로 삐죽이 나와 “밖에 나가봐, 얼마나 싱그러운데?” 난, 그 푸르름에 반해 동네 한바퀴. 바람 불면, 나에게 귀뜸해 “기분전환 해, 나 예쁘지? 넓은 곳은 더 멋있어.” 난, 허겁지겁 튕겨져 나와 네 말처럼 두리번 두리번 햐~아 낮에 만나는 몇 번 넌, 항시 웃고 난, 그림을 그리고 싶을 때도 있어 너와 기와지붕 그리고 하늘 주홍빛 열매 달고 수줍어 말 못하면 “너무 이쁘다. 넌, 날 맘속 부자로 만들어.” 이때다 싶어 선수 치지 하나 먹어보란 말없다 얘기 하지만 너에게 너무 감사해 2005 5월 23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