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2020년 11월

04

신토불이 농,임,수산물 알리기 괴산절임배추 소개해드립니다

2020년 올해는 태풍과 긴장마로 배추가격이 상승할 법도 하지만, 괴산 토옥절임배추가격은 동결 시키기로 했습니다. 울 님들 괴산토옥청결 절임배추로 김장하세요^^ ------------------------------------- 괴산은 절임배추 시기가 되면 어린아이 손도 빌려야 할만큼 정신없는 계절이지요. 배추 한포기가 탄생하기위해선 얼마나 많은 농부들의 땀방울들이 알알이 맺혔을까요. 올한해 맛난 김장하시는데 도움이 된다면 저도 많이 즐거울겁니다. ㆍ 괴산군의 농산물중 가장 으뜸인것이 격이있는 대학찰옥수수와 절임배추라지요, 그동안 김장때마다 느끼는것이지만, 김치의 원재료인 맛좋은 배추로 담근 김장김치는 일년의 밥상이 풍요로울것입니다. 불암3호 프러스의 고소한맛과 조화로움으로 괴산 명품절임배추가 탄생됩니다..

19 2020년 07월

19

18 2020년 07월

18

명소&가볼만한 곳 증평 ㅡ율리저수지&좌구산휴양지

수년전 이곳을 자주 오갔던곳인데, 근래 간만의 휴식다운 여유로움으로 들러보았다. 구경도 하고 판매도 하는 딱 내 취향의 공간처럼 주인장의 색스폰울림이 입구부터 반기더이다. 장마철이지만 비소식은 없다하여 가까운 율리저수지와 잘 다듬어진 좌구산 산길을 돌며 몇년전 아기자기 꾸며놓겠다는 증평군수님의 약속이 돋보인다. 중년의 뱃살고민에 약간의 허기는 삶은계란 몇개와 음료만 챙겼다. 그늘진 둘렛길이지만 운동부족?으로 한참을 걸었더니 온 육신이 무겁고 살짝 졸립기도 ~~ 저수지 한바퀴 돌아 좌구산으로~~ 천문대옆 잣나무 숲아래 옹기종기 "시원다"며 외치는 중년의 여인들이 자리를 내어줄 기미가 없다ㆍ 산중턱쯤 오르다가 무리다싶어 내려오는데 "명당벤치"가 날 기다리듯~비어있다. 요즘 말하는 "득템"이랄까? 세상 어느 ..

04 2020년 07월

04

아낙의 日常(近況) 결혼식 다녀오면서 ~^^

▼ 소리만 들어도 폭염이 달아날것 같다. 잠잠하던 코로나가 다시 기승을 부리는 시점이라 결혼식장소가 코로나로 심하게 몸살했던 "대구"를 다녀온다는것에 걱정과 염려를 배제할 수 없었다. 식장에 도착하니 본인인증을 위한 상세기록과 체크를 한 후에야 출입 할 수 있는 치밀함에 안심하고, 곱게 차려입은 친구와 영접하니 아들결혼을 앞둔 내맘도 들뜨는 기분? 먼~길 달려가서 축의금만 주고, 인사만하고 돌아설려니 예가 아닐것 같아 [많이 축하하고 다음에 만나서 밥먹자] 라고 문자로 대신하고 발길을 .... 아무래도 내 근무처의 현실적 걱정이 한웅큼이라... 식사대신 답례품만 받아왔다. 돌아오는 길... 간만의 향수를 느끼며 초록의 향기도 맡으며, 어슬렁 거리며 달리는데 어느새 난 익숙한 양희은의 [들길따라서]를 허밍..

24 2020년 02월

24

11 2019년 12월

11

아낙의 日常(近況) 일년만에 상봉~~보리야!

http://blog.daum.net/kmg6969/1385 지난해 12월 15일! 재롱도 부리고 귀염을 토해내며 2년을 동거동락한 울냥이 보리가 그날밤 집을 나갔다 이유인즉 예민하고 깔끔한 냥이들의 특성상 주변환경이 바뀌니 불길한 예감대로 다음날부터 휑하니~~ 그날 이후 출퇴근길과 쉬는날에도 혹시나 길에서도 마주칠까? 집주변을 두리번 찾아 봤지만 허사로 보낸 가슴아픈 나날들~ 그렇게 해가 바뀌고 이제 가슴에 새겨진 보리를 향한 애잔함도 잊을만할 즈음~ 집에서 2키로 떨어진 어느 농로에서 우연히 뽀오얗던 보리모습은 잿빛냥이가 되어 내 차앞을 가로질러 가는데 나도모르게 외친 '보리야~!' 소리에 화답이라도 하듯 멈춰진 발걸음! (고양이 습성상 낯선사람에겐 도망감) 얼릉 사이드를 당기고 보리를 연신 불러댔다..

26 2019년 08월

26

신토불이 농,임,수산물 알리기 괴산 명품 청결고추 예약받습니다. [괴산농산물 소개]

괴산고추축제 2019. 8. 29~9. 1 괴산군청앞 동진천변 일대 올해도 이웃의 믿을만한 고추를 소개해 드리고자 지난해 올린 게시물로 대신해봅니다. ▲ 사무실 짬시간에 잠깐 외출하여 담은 사진을 보시면 고추를 얼마나 실하게 키우셨는지 농사박사! 같이 존경스러워요. ▲ 늘 같은 언급을 하지만, 농민은 참으로 정직 할 뿐더러, 흘린땀의 댓가에 비해서 결코 비싸다고 말할 수 없을것 같아요. 농산물이 부족하면 또 수입업자들의 농간이 심하게 마련인데,괴산고추 저를 보고 알찬 구입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이웃 어르신의 고추를 20근 주문하고,첫 물보다 두번째 수확물이 좋다하여신신 부탁하며 지금 막 돌아왔습니다. 고추 건조과정을 여쭤봤더니하루반은 벌크에서 찌듯 말려서하우스에서 햇빛건조를 한다네요. 4일 후면 반태양매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