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안기 고려대학교교수

댓글 8

카테고리 없음

2015. 9. 19.

 

 

정안기

1990년 고려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1993~2000년 교토대학 경제학연구과 석사 및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경제학 박사학위(일본경영사 전공)를 취득했다. 1996~1998년 일본학술진흥재단(JSPS) 특별연구원, 2001~2005년 고려대학교 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을 역임했으며, 2005년부터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논란

고려대 경제학과 정안기 교수(51·사진)는 지난 15일 ‘동아시아 경제사’ 수업시간에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니다. 어마어마한 돈을 벌고 있었고 몇 달만 일하면 고국으로 돌아갈 비행기삯을 구할 수 있었지만 (돈을 벌기 위해) 남은 것” “그 시대엔 모두가 친일파였다. 당시 시대상을 이해해야 한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고 당시 수업을 들은 고려대 학생과 관계자 등이 18일 밝혔다. 정 교수는 이날 수업시간에 아베 담화를 옹호하는 내용의 서울대 이영훈 교수의 ‘한국인, 당신들은 누구인가?’ 칼럼을 복사해 학생들에게 나눠줬다.

정 교수의 문제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지난해 11월6일 익명으로 제보를 올릴 수 있는 페이스북 페이지 ‘고려대학교 대나무숲’에도 이와 유사한 내용의 글이 올라온 바 있다. 익명의 고려대 학생은 이 글에서 “2학기 정안기 교수님의 ‘경제학개론’ 수업에서 (교수님이) 식민사관을 가지고 계셨고 그것을 수업시간에 이야기하신다”면서 “‘일본이 우리나라를 수탈했다고 하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고 일본은 우리나라 발전에 도움을 주었다’거나 ‘야스쿠니신사가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는 식으로 발언을 하셨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18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현재 우리나라 사람들이 (일본 문제와 관련해) 지나치게 도덕적인 잣대를 들이대고 있어 실체적이고 논리적인 접근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우리가 오늘을 살고 내일을 살려는 건데 끊임없이 과거라고 하는 문제가 우리 발목을 잡고 사람들의 세계관, 역사관을 왜곡시킨다는 것은 이상한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시 (일제에 저항한) 독립운동가 1명 때문에 99명의 ‘보통’ 사람들이 모두 죄인 취급을 받는 것은 불합리하다”면서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기 위해 역사교과서 개혁, 국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1990년 고려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교토대 경제학과에서 석·박사과정을 거친 뒤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원을 지냈다. 그는 2005년 서구식 근대화에 맞서 동아시아식 근대화를 주장한 식민지 근대화론 성향의 나카무라 사토루(中村哲)의 책 <근대 동아시아 역사상의 재구성>을 국내에 번역하기도 했다.

경향신문 김지원 기자 deepdeep@kyunghyang.com 입력 : 2015-09-19 05:5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