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사랑

백문031-758-42 2008. 5. 24. 11:59

산모들의 쉼터 산후조리원

 

우리나라에서는 출산해2,3일(제왕 절개의 경우는1주간)후에는 산부인과를 퇴원하지 않으면 안됩니다.퇴원하고 자택으로 돌아와 몸을 추수리하는 사람도 있습니다만 아직 몸이 회복하고 있지 않는 상태로 가사나 아기를 돌보면서 생활하는 것은 어려운 것입니다.산부인과 병원에서 퇴원 후 곧바로 산후 조리원에 들어가 2주간 정도 생활하는 것이 일반적인 스타일로서 계속 정착하고 있습니다.

산후 조리원은 의료 시설이 아닙니다만 모친과 아기를 동시에 맡아 산모의 식사나 아기를 돌봐 주므로 출산후에 생활하는 장소로서는 최적의 시설입니다.우리나라에서는 핵가족화가 진행되어 친 가족에게 의지할 수 없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는 탓인지 산후 조리원이1996년 해에 처음으로 등장한 이래 급속히 우리 문화에 침투하고 있습니다.

2000년경에는 식중독이나 장염이라고 하는 원내감염이나 화재등이 발생해 문제가 되었습니다만, 지금은 법률도 정비되어 청결하고 안심할 수 있는 곳이 많아졌습니다.비용은2주간에100만~250만원 정도, 최근에는 일생에 몇번이나 있는 것은 아니니까라고 더욱 고액으로 고급 호텔 수준의 설비를 정돈한 산후 조리원을 이용하는 사람도 증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무료운세 작명하기 여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