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슈나 2012. 11. 6. 17:34

 

 

 

 

 

 

 

 

 

 

 

 

 

 

 

 

 

 

 

 

 

 엄마는 낮익지 않은 얼굴들에 카메라셔트소리까지 경계의 두려움으로 바라보고 있고 암것도 모르는 강아지는 마냥 신기한듯 바라보고 있읍니다

 

 

 

 

 

 

 

 

 

 

 

 

 

 

 

 한적한 시골 이용원 장날도 아니고 밖을 내다보시는 사장님이 왠지 손님을 기다리시는 모습 같아요

 

 

 

 재활용 100%로 멋지게 활용 하시는 할머니

 

 

 

 소원을  기원하면서 들어 올리는 돌뺑이~ 넘 잘들어 지데예?ㅋㅋㅋ소원 不성취

 

 

 

 

 

 

 

 

 

출처 : 신세계사진동호회
글쓴이 : 슈나우져(김미영)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