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09 2021년 06월

09

책 이야기 보건교사 안은영

내가 어렸을 때의 일이니 이제 50여 년이나 된 이야기다. 식구 중에 누군가 몸이 아프거나 집안에 나쁜 일이 생기면, 할머니는 김치와 콩나물을 넣고 구수한 죽을 끓여 그걸 집 주변 여기저기에 뿌리며 “잡귀야, 물러가라.” 고 했다. 배고픈 잡귀들에게 죽 한 그릇 주며 우리 곁을 떠나라고 구슬린 것이다. 어떤 때는 한지 위에 반죽한 쌀가루를 얹고 김을 올려 쪄내어 작은 크기의 백설기를 만들어 장독대에 가지고 가서는 연신 손을 비비며 “비나이다. 비나이다.” 하고 주문을 외우기도 했다. 솥에 물을 데워 머리를 감고 몸을 씻은 후 어딘가 다녀온 후에는, 빨간 물감으로 쓴 한자가 적힌 부적을 접어, 알게 또는 모르게 식구들 옷깃에 숨겨 넣기도 했다. 할머니가 부정한 기운의 잡귀들로부터 우리를 지켜주었던 방법들이..

댓글 책 이야기 2021. 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