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30 2021년 07월

30

책 이야기 그가 나에게 남긴 마지막 말

‘로라 데이브’의 소설 ‘그가 나에게 남긴 마지막 말’(The Last Thing He Told Me)은 11주째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올라 있으며, 애플 TV에서 드라마로 제작할 예정이라고 한다. ‘해나’는 남편의 심부름을 왔다는 소녀에게서 한 장의 쪽지를 받는다. 쪽지에는 딱 한 줄, “그녀를 지켜줘”라고 적혀있다. 남편 ‘오웬’에게 전화를 하지만 연결이 되지 않는다. 잠시 후 그녀는 TV 속보 뉴스로 남편이 일하고 있는 소프트 웨어 회사가 사기혐의로 연방수사국 (FBI)의 조사를 받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는다. 학교 연극 연습을 마친 의붓딸 ‘베일리’를 데리러 간 해나는 그녀에게서 현금이 가득 든 가방을 건네받는다. 미안하다는 오웬의 메모와 함께 학교 락커 안에 들어 있었다고 한다. 그녀 ..

댓글 책 이야기 2021. 7. 30.

26 2021년 07월

26

책 이야기 앵무새 죽이기

‘하퍼 리’의 장편소설 ‘앵무새 죽이기’ (To Kill a Mockingbird)는 모든 미국인이 학창 시절 한 번은 읽어야 하는 현대 미국 소설의 고전이다. 그녀는 1960년에 출판된 이 책으로 퓰리처 상을 받았다. 그녀는 어린 시절 살았던 마을 근처에서 벌어진 사건과 그 무렵 가족과 이웃들의 삶을 토대로 이 소설을 썼다고 한다. 소설의 무대는 대공황기인 1930년대 앨라배마 주 메이콤이다. 이 지역에서 존경받는 중년의 변호사 ‘핀치’가 백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흑인 남성 ‘로빈슨’을 변호하면서, 그의 가족이 겪는 일과 남부의 작은 시골마을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어린 딸 ‘스카웃’의 시각으로 그리고 있다. 인종 차별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이야기는 다소 유머러스하게 전개된다. 홀아비..

댓글 책 이야기 2021. 7. 26.

24 2021년 07월

24

책 이야기 판사님이 잠들어 있는 동안

‘While Justice Sleeps’ (판사님이 잠들어 있는 동안)은 벌써 몇 달째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라 있는 정치 추리소설이다. ‘스테이시 아브람스’(Stacey Abrams)는 여러 편의 로맨틱 서스펜스 소설을 발표한 작가인데, 변호사이며 조지아주 하원의원을 지낸 청치인으로 더 유명하다. 법률 서기인 ‘에이버리 킨’ 은 전설적인 대법원 판사 ‘하워드 윈’의 비서다. 능력 있고 성실한 그녀에게는 남에게 알리고 싶지 않은 가족사가 있다. 다수의 중요한 사안이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윈 판사가 혼수상태에 빠져 병원에 실려간다. 윈 판사가 그녀를 법정대리인으로 지명해 놓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그녀의 삶은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 든다. 미국의 생명공학 회사와 인도의 유전공학 회사..

댓글 책 이야기 2021. 7. 24.

19 2021년 07월

19

책 이야기 어디에 대하여

‘줌파 라히리’의 소설 ‘어디에 대하여’(Whereabouts)는 소설이라기보다는 에세이 같은 글들은 모아놓은 책이다. 한 편씩 따로 읽으면 초단편 소설이며, 이어서 읽으면 연결이 되기도 한다. 특별한 시작도, 딱 부러진 결말도 없는 글들이다. 그녀는 이 책을 먼저 이탈리아어로 쓰고 영어로 번역했다고 한다. 독자들은 작가인 화자를 따라 그녀 집 주변의 인도를 걷고, 다리를 건너고, 공원에 가며, 거리를 거닐고, 광장을 둘러보며, 가게에 들어가기도 하고, 커피숍에서 커피를 사기도 한다. 그녀와 함께 수영장에 가고, 아버지의 때 이른 죽음을 애도하며, 기차를 타고 어머니를 만나러 간다. 그녀의 어머니는 나이 들고 병든 우리의 부모님과 별반 다르지 않다. 책을 읽으며 독자는 아마도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가 아닌..

댓글 책 이야기 2021. 7. 19.

15 2021년 07월

15

영화 이야기 내 몸이 사라졌다

프랑스 애니메이션 영화 ‘내 몸이 사라졌다’(I Lost My Body)를 보았다. 병원의 냉장고를 빠져나온 잘린 손이 사라진 몸을 찾아 나서는 것으로 영화는 시작된다. 플래시백으로 손을 잃은 청년 ‘나오펠’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피아노 치는 우주인이 꿈이었던 소년 나오펠은 늘 녹음기를 가지고 다니며 일상을 소리로 기록한다. 부모님과 콘서트에 가던 길, 고개를 차창 밖으로 내밀고 녹음하는 그를 말리던 아버지는 순간 길에서 눈을 떼었다가 교통사고를 당한다. 그 사고로 부모를 잃은 그는 먼 친척 아저씨 집에서 눈칫밥을 먹고 산다. 피자 배달을 하는 그는 자주 배달이 늦어 주인에게 꾸중을 듣곤 한다. 비 오는 날, 아파트로 배달을 나간 그는 문이 열리지 않는 로비에서 피자를 주문했던 젊은 여인과 인터폰으로 긴..

12 2021년 07월

12

책 이야기 별이 어두워질 때

‘폴라 매클레인’의 신작 ‘별이 어두워질 때’(When the Stars Go Dark)를 읽었다. 아동 범죄 전문 형사인 ‘애나 하트’는 뜻하지 않은 사고로 아이를 잃고 남편과의 사이도 급속히 나빠지자, 자신이 고향으로 여기는 마을로 돌아온다. 8살에 어머니가 헤로인 과다복용으로 사망한 후, 그녀는 위탁가정을 전전한다. 10살 무렵 멘도시노에 사는 ‘헵’과 ‘이든’ 부부를 만나 잠시 행복한 삶을 누린다. 그녀가 16살 되었을 때, 이든은 암으로 사망하고, 그녀가 대학에 입학한 후 헵 마저 실종된다. 자살로 추정되는 실종이다. 멘도시노로 돌아온 그녀는 15살의 소녀 ‘카메론 커트스’가 사라졌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그리고 그녀는 카메론을 찾는 일에 빠져들게 된다. 실종된 소녀 카메론은 할리웃 스타 ‘에밀..

댓글 책 이야기 2021. 7. 12.

10 2021년 07월

10

일상에서 끼니 걱정 (2)

7월 4일, 미국의 독립기념일이다. 어제저녁에는 할리웃 보울에 불꽃놀이를 보러 가기로 했었는데, 아내만 두고 갈 수가 없어 대신 TV로 야구를 보았다. 7월 4일 아침 – 오랜만에 시리얼을 먹었다. 벌써 몇 달째 아침이면 아내가 만든 그릭 요구르트나 오트밀에 과일과 견과류를 올려 아침으로 먹는다. 모처럼 먹으니 시리얼도 먹을만하다. 주일이지만 아내 아픈 것을 핑계 삼아 성당에는 가지 않았다. 느긋하게 커피를 마시며 일요일 신문을 펼쳤다. 평소 주일 아침에는 커피를 안 마시거나 마셔도 아주 소량만 마신다. 미사 시간에 화장실에 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다. 아침 8시부터 워싱턴 내셔널스와 다저스의 야구중계를 한다. 오후에는 불꽃놀이가 있기 때문에 일찍 시작하는 것이다. 동부는 우리보다 3시간 빠르니, 오전 ..

댓글 일상에서 2021. 7. 10.

08 2021년 07월

08

영화 이야기 번 애프터 리딩

‘코언 형제’가 만든 영화 ‘번 애프터 리딩’ (Burn After Reading)을 보았다. CIA 선임 요원 ‘오스본 콕스’(존 말코비치)는 지나치게 술을 마셔 좌천 통보를 받게 된다. 수치심에 그는 충동적으로 사표를 던지고 나온다. 바람둥이 연방 보안관 ‘해리’(조지 클루니)와 내연의 관계를 유지하던 그의 아내 ‘케이티’(틸다 스윈튼)는 실직한 오스본과 서둘러 이혼하기로 결심하고 그의 재정 기록을 복사해서 이혼 변호사에게 건넨다. 변호사의 비서가 이 CD를 헬스클럽에 놓고 오는 바람에 문제가 발생한다. 이를 발견한 헬스클럽 직원 ‘린다’(프랜시스 맥도먼드)와 ‘채드’(브래드 피트)는 CD에 비밀정보가 들어있음을 알게 된다. 성형수술 자금을 마련하지 못해 애를 태우던 린다는 오스본을 협박해 돈을 받아..